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상호 “정부는 무능, 여당 내홍…컨트롤 타워 기능 상실”
입력 2016.06.17 (10:37)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17일(오늘) "경제위기가 닥쳐오는데 정부는 해법을 내놓지 못한 채 무능한 모습을 보이고, 집권당은 내부 싸움에 세월만 보내고 있다"며 "컨트롤타워 기능이 상실되고 있다는 걱정이 든다"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정부의 무능도 문제지만 집권당의 내홍과 분열도 상당히 심각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원내대표가 된 후 수많은 갈등 사안에 대한 해법을 내놓고 정부에 수용을 촉구해왔지만, 정부는 어느 것 하나 시원한 해법을 내놓고 갈등을 해결하는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또 "누리과정 문제, 맞춤형 보육 문제, 세월호 문제 무엇 하나 어떻게 해결하자는 건지 알 수가 없다"며 "국민은 불안해하고 답답해하는데 정부와 집권당은 보이지 않고 있다"고 거듭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전면에 나서서 갈등의 해법을 내놓고 조정해야 한다"며 "이를 집권당이 뒷받침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 우상호 “정부는 무능, 여당 내홍…컨트롤 타워 기능 상실”
    • 입력 2016-06-17 10:37:43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17일(오늘) "경제위기가 닥쳐오는데 정부는 해법을 내놓지 못한 채 무능한 모습을 보이고, 집권당은 내부 싸움에 세월만 보내고 있다"며 "컨트롤타워 기능이 상실되고 있다는 걱정이 든다"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정부의 무능도 문제지만 집권당의 내홍과 분열도 상당히 심각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원내대표가 된 후 수많은 갈등 사안에 대한 해법을 내놓고 정부에 수용을 촉구해왔지만, 정부는 어느 것 하나 시원한 해법을 내놓고 갈등을 해결하는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또 "누리과정 문제, 맞춤형 보육 문제, 세월호 문제 무엇 하나 어떻게 해결하자는 건지 알 수가 없다"며 "국민은 불안해하고 답답해하는데 정부와 집권당은 보이지 않고 있다"고 거듭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전면에 나서서 갈등의 해법을 내놓고 조정해야 한다"며 "이를 집권당이 뒷받침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