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진핑, 세르비아 등 3개국 순방길…‘남중국해’ 우군 확보
입력 2016.06.17 (16:09) 국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7일 세르비아, 폴란드, 우즈베키스탄 등 동유럽·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길에 올랐다.

시 주석은 이번 순방을 통해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의 유럽관문인 이들 국가와의 경제협력을 강화하고 중국이 주장하는 신형대국관계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서 '우군'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시 주석이 취임후 처음 방문하는 세르비아는 중국이 중동부 유럽국가로는 처음으로 전략적 동반자관계를 체결한 국가다.

토미슬라브 니콜리치 세르비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베이징에서 열린 항일전쟁 승리 70주년 기념 열병식에 참석하며 우의를 과시하기도 했다.

시 주석은 양국의 무역증진과 투자는 양국의 국민을 이롭게 할 것이라면서 세르비아를 '영원한 친구이며 성실한 파트너'로 지칭했다.

시 주석은 세르비아를 국빈 방문하고 이어 폴란드, 우즈베키스탄을 차례로 방문한다.

이번 3개국 순방은 특히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둘러싼 중국과 미국, 필리핀 간의 외교, 군사적 갈등이 크게 높아진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 시진핑, 세르비아 등 3개국 순방길…‘남중국해’ 우군 확보
    • 입력 2016-06-17 16:09:28
    국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7일 세르비아, 폴란드, 우즈베키스탄 등 동유럽·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길에 올랐다.

시 주석은 이번 순방을 통해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의 유럽관문인 이들 국가와의 경제협력을 강화하고 중국이 주장하는 신형대국관계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서 '우군'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시 주석이 취임후 처음 방문하는 세르비아는 중국이 중동부 유럽국가로는 처음으로 전략적 동반자관계를 체결한 국가다.

토미슬라브 니콜리치 세르비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베이징에서 열린 항일전쟁 승리 70주년 기념 열병식에 참석하며 우의를 과시하기도 했다.

시 주석은 양국의 무역증진과 투자는 양국의 국민을 이롭게 할 것이라면서 세르비아를 '영원한 친구이며 성실한 파트너'로 지칭했다.

시 주석은 세르비아를 국빈 방문하고 이어 폴란드, 우즈베키스탄을 차례로 방문한다.

이번 3개국 순방은 특히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둘러싼 중국과 미국, 필리핀 간의 외교, 군사적 갈등이 크게 높아진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