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미쓰비시차, 연비조작 차량 소유자에 112만 원 보상
입력 2016.06.17 (16:09) 수정 2016.06.17 (16:47) 국제
일본 미쓰비시 자동차는 연비 조작으로 물의를 빚은 4종의 경차 소유 고객에게 1대당 10만엔(약 112만원)의 보상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마스코 오사무 미쓰비시차 회장은 17일 국토교통성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연비 데이터가 조작된 차량 소유자에 대한 보전비용으로 올해 예산에 500억엔을 특별손실로 계상해 놓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상 대상 차량은 자사의 'eK 왜건'과 'eK 스페이스', 닛산자동차용으로 생산한 '데이즈'와 '데이즈 룩스' 등 4종에 걸쳐 총 62만5천대에 달한다.

총 비용 625억엔 가운데 나머지 125억엔은 올해 3월 만료된 2015 회계연도 예산에 특별손실로 반영됐다.

마스코 회장은 이번 연비 조작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개발 담당 임원들이 3~6개월분의 급여를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日미쓰비시차, 연비조작 차량 소유자에 112만 원 보상
    • 입력 2016-06-17 16:09:54
    • 수정2016-06-17 16:47:08
    국제
일본 미쓰비시 자동차는 연비 조작으로 물의를 빚은 4종의 경차 소유 고객에게 1대당 10만엔(약 112만원)의 보상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마스코 오사무 미쓰비시차 회장은 17일 국토교통성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연비 데이터가 조작된 차량 소유자에 대한 보전비용으로 올해 예산에 500억엔을 특별손실로 계상해 놓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상 대상 차량은 자사의 'eK 왜건'과 'eK 스페이스', 닛산자동차용으로 생산한 '데이즈'와 '데이즈 룩스' 등 4종에 걸쳐 총 62만5천대에 달한다.

총 비용 625억엔 가운데 나머지 125억엔은 올해 3월 만료된 2015 회계연도 예산에 특별손실로 반영됐다.

마스코 회장은 이번 연비 조작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개발 담당 임원들이 3~6개월분의 급여를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