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육류와 초콜릿의 만남…뉴질랜드서 쇠고기 초콜릿 첫 선
입력 2016.06.17 (16:52) 수정 2016.06.17 (17:31) 국제
뉴질랜드에 쇠고기 초콜릿이 등장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현지 언론은 뉴질랜드 농업연구소와 데번포트초콜릿이 고기를 좋아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만든 쇠고기 초콜릿이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해밀턴에서 열리는 필데이스 농업박람회에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17일 보도했다.

쇠고기가 50% 들어 있는 이 초콜릿은 미국, 캐나다, 아일랜드, 중국, 이탈리아, 프랑스 매체들도 보도할 만큼 외국에서도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쇠고기 초콜릿을 만든 농업연구소 선임 연구원 무스타파 파룩은 필데이스 박람회에 고기 초콜릿을 내놓아 사람들의 반응을 조사하고 있다며 맛을 본 사람들은 조합이 아주 좋다거나 뜻밖의 맛이라고 말하는 등 대부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사람들이 다른 맛이 날 것으로 기대했으나 그냥 초콜릿 맛이 난다는 말을 많이 했다며 쇠고기를 가지고 어떻게 부가가치를 만들어 낼 것인지 생각하다가 고기 초콜릿을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 육류와 초콜릿의 만남…뉴질랜드서 쇠고기 초콜릿 첫 선
    • 입력 2016-06-17 16:52:04
    • 수정2016-06-17 17:31:35
    국제
뉴질랜드에 쇠고기 초콜릿이 등장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현지 언론은 뉴질랜드 농업연구소와 데번포트초콜릿이 고기를 좋아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만든 쇠고기 초콜릿이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해밀턴에서 열리는 필데이스 농업박람회에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17일 보도했다.

쇠고기가 50% 들어 있는 이 초콜릿은 미국, 캐나다, 아일랜드, 중국, 이탈리아, 프랑스 매체들도 보도할 만큼 외국에서도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쇠고기 초콜릿을 만든 농업연구소 선임 연구원 무스타파 파룩은 필데이스 박람회에 고기 초콜릿을 내놓아 사람들의 반응을 조사하고 있다며 맛을 본 사람들은 조합이 아주 좋다거나 뜻밖의 맛이라고 말하는 등 대부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사람들이 다른 맛이 날 것으로 기대했으나 그냥 초콜릿 맛이 난다는 말을 많이 했다며 쇠고기를 가지고 어떻게 부가가치를 만들어 낼 것인지 생각하다가 고기 초콜릿을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