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관위, 여야 3당 선거공보비 보전 거부
입력 2016.06.17 (17:02) 수정 2016.06.17 (17:32)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4·13 총선 선거비용을 실사하면서 국민의당 선거공보물 제작비가 5억여 원 정도 부풀려진 것으로 판단해 이 비용을 보전해주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문제가 된 선거공보물은 리베이트 의혹을 받고 있는 김수민 의원이 대표로 있던 업체가 기획, 디자인한 것입니다.

선관위는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공보물 제작비용이 2억여 원씩 부풀려졌다며 보전해주지 않았습니다.
  • 선관위, 여야 3당 선거공보비 보전 거부
    • 입력 2016-06-17 17:05:41
    • 수정2016-06-17 17:32:59
    뉴스 5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4·13 총선 선거비용을 실사하면서 국민의당 선거공보물 제작비가 5억여 원 정도 부풀려진 것으로 판단해 이 비용을 보전해주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문제가 된 선거공보물은 리베이트 의혹을 받고 있는 김수민 의원이 대표로 있던 업체가 기획, 디자인한 것입니다.

선관위는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공보물 제작비용이 2억여 원씩 부풀려졌다며 보전해주지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