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폐물 공청회에 주민 반발…산업부 “소통 노력할 것”
입력 2016.06.17 (17:18) 경제
정부가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관련 공청회를 개최했지만, 원전 인근 지역 주민이 강력하게 반발해 소란이 일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을 알리는 공청회를 열었지만 영광, 경주, 부산 등에서 올라온 주민 100여 명 중 일부가 단상을 점거하는 등 진행에 차질이 빚어졌다.

주민들은 "중간저장시설 건설 등이 포함된 기본계획은 주민 의사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며 "결국 기존 원전 인근에 방폐장을 건설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정부는 지난달 25일 향후 12년에 걸쳐 고준위방폐물 관리시설 부지를 확보한다는 내용 등 고준위 방폐물관리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부지가 예정대로 확보되면 2035년쯤 중간저장시설, 2053년께 영구처분시설을 가동할 계획이다.
  • 방폐물 공청회에 주민 반발…산업부 “소통 노력할 것”
    • 입력 2016-06-17 17:18:41
    경제
정부가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관련 공청회를 개최했지만, 원전 인근 지역 주민이 강력하게 반발해 소란이 일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을 알리는 공청회를 열었지만 영광, 경주, 부산 등에서 올라온 주민 100여 명 중 일부가 단상을 점거하는 등 진행에 차질이 빚어졌다.

주민들은 "중간저장시설 건설 등이 포함된 기본계획은 주민 의사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며 "결국 기존 원전 인근에 방폐장을 건설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정부는 지난달 25일 향후 12년에 걸쳐 고준위방폐물 관리시설 부지를 확보한다는 내용 등 고준위 방폐물관리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부지가 예정대로 확보되면 2035년쯤 중간저장시설, 2053년께 영구처분시설을 가동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