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염병 폐사’ 닭 1,500마리 도로 변에 버려
입력 2016.06.17 (17:24) 수정 2016.06.17 (17:3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북 익산경찰서는 가축 전염병에 걸려 폐사한 닭들을 도로변에 몰래 버린 혐의로 양계업자 44살 김 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이달초부터 가금티푸스에 걸려 폐사한 닭 천5백 마리를 익산과 군산지역 도로변에 8차례에 걸쳐 몰래 버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양계업을 처음 시작해 폐사한 닭의 처리 규정을 제대로 알지 못해 벌인 일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전염병 폐사’ 닭 1,500마리 도로 변에 버려
    • 입력 2016-06-17 17:26:55
    • 수정2016-06-17 17:33:08
    뉴스 5
전북 익산경찰서는 가축 전염병에 걸려 폐사한 닭들을 도로변에 몰래 버린 혐의로 양계업자 44살 김 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이달초부터 가금티푸스에 걸려 폐사한 닭 천5백 마리를 익산과 군산지역 도로변에 8차례에 걸쳐 몰래 버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양계업을 처음 시작해 폐사한 닭의 처리 규정을 제대로 알지 못해 벌인 일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