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중국해 영유권 中 지지 국가는 주로 아프리카뿐”
입력 2016.06.17 (17:51) 국제
중국이 국제재판소의 남중국해 영유권 판결을 앞두고 국제사회의 지지 확보를 위해 안간힘을 다하고 있으나 중국 측 주장을 공개 지지한 나라는 소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에서 자국 입장을 지지하는 나라가 60개국에 이른다고 발표했으나 실제 지지 입장을 천명한 나라는 8개국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과 워싱턴 소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파악한 바에 따르면 이들 8개국은 아프가니스탄과 감비아, 케냐, 니제르, 수단, 토고, 바누아투, 레소토 등 대부분 남중국해와는 관계가 없는 나라들로 중국이 국제재판소 판결을 앞두고 지지 확보에 안간힘을 다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중국 지도부가 국제재판소 판결이 국제적 압력을 통해 실현될 경우 자국의 고립을 가져올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WSJ은 지적했다. 아울러 중국의 막강한 '금권외교'에도 불구하고 국제사회의 영향력 확대에는 한계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 “남중국해 영유권 中 지지 국가는 주로 아프리카뿐”
    • 입력 2016-06-17 17:51:28
    국제
중국이 국제재판소의 남중국해 영유권 판결을 앞두고 국제사회의 지지 확보를 위해 안간힘을 다하고 있으나 중국 측 주장을 공개 지지한 나라는 소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에서 자국 입장을 지지하는 나라가 60개국에 이른다고 발표했으나 실제 지지 입장을 천명한 나라는 8개국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과 워싱턴 소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파악한 바에 따르면 이들 8개국은 아프가니스탄과 감비아, 케냐, 니제르, 수단, 토고, 바누아투, 레소토 등 대부분 남중국해와는 관계가 없는 나라들로 중국이 국제재판소 판결을 앞두고 지지 확보에 안간힘을 다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중국 지도부가 국제재판소 판결이 국제적 압력을 통해 실현될 경우 자국의 고립을 가져올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WSJ은 지적했다. 아울러 중국의 막강한 '금권외교'에도 불구하고 국제사회의 영향력 확대에는 한계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