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 고흐 진품 스케치북 발견…11월 출간 예정
입력 2016.06.17 (17:56) 국제
후기 인상파 거장 빈센트 반 고흐(1853∼1890)의 스케치북이 발견돼 오는 11월 책으로 나온다.

프랑스 출판사인 쇠이유(Seuil)는 16일(현지시간) "이 스케치북은 소유자들과 출판인 등 소수 인물에게만 알려졌다. 아주 놀라운 발견이다"라면서 AFP통신에 출판 계획을 밝혔다.

반 고흐의 스케치북은 '빈센트 반 고흐, 아를의 안개'라는 제목으로 올해 11월 발간될 예정이다.

아를은 프랑스 남부 프로방스에 있는 지역으로 반 고흐는 이곳에 살면서 '아를의 별이 빛나는 밤', '아를의 침실' 등의 명작을 남겼다.

쇠이유는 성명에서 이 책이 프랑스와 미국, 영국, 독일, 네덜란드, 일본에서 우선 발간된다고 발표했다.

전문가들은 스케치북 작품이 반 고흐의 진품이라고 확인했으며 10점이 넘는 드로잉 작품이 담겨 있다고 출판사는 소개했다.

출판사는 반 고흐의 스케치북의 출처나 내용에 대해서는 오는 11월 기자회견에서 공식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반 고흐의 작품은 약 1천여 점이 남아 있으며 그의 작품은 경매에서 수백억 원에 거래된다.
  • 반 고흐 진품 스케치북 발견…11월 출간 예정
    • 입력 2016-06-17 17:56:46
    국제
후기 인상파 거장 빈센트 반 고흐(1853∼1890)의 스케치북이 발견돼 오는 11월 책으로 나온다.

프랑스 출판사인 쇠이유(Seuil)는 16일(현지시간) "이 스케치북은 소유자들과 출판인 등 소수 인물에게만 알려졌다. 아주 놀라운 발견이다"라면서 AFP통신에 출판 계획을 밝혔다.

반 고흐의 스케치북은 '빈센트 반 고흐, 아를의 안개'라는 제목으로 올해 11월 발간될 예정이다.

아를은 프랑스 남부 프로방스에 있는 지역으로 반 고흐는 이곳에 살면서 '아를의 별이 빛나는 밤', '아를의 침실' 등의 명작을 남겼다.

쇠이유는 성명에서 이 책이 프랑스와 미국, 영국, 독일, 네덜란드, 일본에서 우선 발간된다고 발표했다.

전문가들은 스케치북 작품이 반 고흐의 진품이라고 확인했으며 10점이 넘는 드로잉 작품이 담겨 있다고 출판사는 소개했다.

출판사는 반 고흐의 스케치북의 출처나 내용에 대해서는 오는 11월 기자회견에서 공식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반 고흐의 작품은 약 1천여 점이 남아 있으며 그의 작품은 경매에서 수백억 원에 거래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