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식당, 선양은 한국인 출입금지…베이징은 정상 영업”
입력 2016.06.17 (18:33) 국제
중국에 있는 북한식당의 한국인 출입금지 조치가 지역에 따라 선별적으로 취해진 것으로 보인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17일(오늘)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북중 접경 지역의 북한식당은 한국인 출입을 금지하고 있지만, 베이징(北京) 지역 식당은 여전히 한국인을 상대로 정상영업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선양(瀋陽)에 있는 한 북한식당 여종업원은 이 신문에 "(북한) 정부가 선양과 전국의 모든 식당에 대해 남한 손님을 받지 말라고 명령했다"고 말했다. 또 "종업원들이 매일 같이 남한 손님의 입장을 제지하고 있고, 그들도 별다른 불평 없이 발길을 돌린다"고 밝혔다.

선양의 또 다른 유명 북한식당 종업원도 한국인 출입금지 조치가 있음을 확인해줬고, 단둥(丹東)에 있는 북한식당은 "한국인 손님을 받아본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전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단둥·베이징을 포함해 중국 전역에 있는 100곳 정도의 북한식당이 이달부터 한국인 손님을 받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보다 앞서 대북매체인 자유북한방송도 지난 13일, 선양 지역을 포함한 중국 내 모든 북한식당이 한국인 출입을 금지했으며 이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특명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반면, 베이징의 몇몇 북한식당 종업원은 글로벌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여전히 한국 손님을 받고 있고, 북한 정부가 한국인 출입금지 지시를 내렸다는 이야기는 듣지 못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베이징의 한 북한식당 여종업원은 "비록 손님 대부분이 중국인이지만 한국인도 식사하고 공연을 볼 수 있다"고 말했고, 또 다른 북한식당 종업원도 "한국인 손님을 매일 받고 있고 그들의 출입을 막는 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 “북한식당, 선양은 한국인 출입금지…베이징은 정상 영업”
    • 입력 2016-06-17 18:33:45
    국제
중국에 있는 북한식당의 한국인 출입금지 조치가 지역에 따라 선별적으로 취해진 것으로 보인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17일(오늘)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북중 접경 지역의 북한식당은 한국인 출입을 금지하고 있지만, 베이징(北京) 지역 식당은 여전히 한국인을 상대로 정상영업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선양(瀋陽)에 있는 한 북한식당 여종업원은 이 신문에 "(북한) 정부가 선양과 전국의 모든 식당에 대해 남한 손님을 받지 말라고 명령했다"고 말했다. 또 "종업원들이 매일 같이 남한 손님의 입장을 제지하고 있고, 그들도 별다른 불평 없이 발길을 돌린다"고 밝혔다.

선양의 또 다른 유명 북한식당 종업원도 한국인 출입금지 조치가 있음을 확인해줬고, 단둥(丹東)에 있는 북한식당은 "한국인 손님을 받아본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전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단둥·베이징을 포함해 중국 전역에 있는 100곳 정도의 북한식당이 이달부터 한국인 손님을 받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보다 앞서 대북매체인 자유북한방송도 지난 13일, 선양 지역을 포함한 중국 내 모든 북한식당이 한국인 출입을 금지했으며 이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특명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반면, 베이징의 몇몇 북한식당 종업원은 글로벌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여전히 한국 손님을 받고 있고, 북한 정부가 한국인 출입금지 지시를 내렸다는 이야기는 듣지 못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베이징의 한 북한식당 여종업원은 "비록 손님 대부분이 중국인이지만 한국인도 식사하고 공연을 볼 수 있다"고 말했고, 또 다른 북한식당 종업원도 "한국인 손님을 매일 받고 있고 그들의 출입을 막는 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