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희옥 “정진석 안 만나겠다”…만남 불발
입력 2016.06.17 (19:54) 정치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7일(오늘)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을 사과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김 위원장의 거부로 불발됐다.

새누리당 지상욱 대변인은 오늘 오후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김 위원장의 자택을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이) 그 누구도 만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도 오늘 김 위원장의 이런 뜻을 전해듣고 방문 계획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 대변인은 "위원장이 비감하고 비통한 심정이라고 말했다"며 "본인이 생각하기에 당내 민주주의는 이런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처음에는 당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했을 때 헌법적 가치가 준용되게 해달라고 해서 왔는데 회의를 거치면서 회의장에서 보니깐 너무 일방통행적이고 위압적이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김 위원장이 거취 여부를 정확히 말한 것은 아니지만 "아직 깊이 고심 중이라고 저는 느꼈다"고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논현동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내 분란과 관련해 "화합과 통합을 위한 혁신 작업 중 이런 일이 생겨 정말 유감스럽다"고 말한바 있다.

이 자리에서도 정 원내대표가 사과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사과 수용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 김희옥 “정진석 안 만나겠다”…만남 불발
    • 입력 2016-06-17 19:54:41
    정치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7일(오늘)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을 사과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김 위원장의 거부로 불발됐다.

새누리당 지상욱 대변인은 오늘 오후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김 위원장의 자택을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이) 그 누구도 만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도 오늘 김 위원장의 이런 뜻을 전해듣고 방문 계획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 대변인은 "위원장이 비감하고 비통한 심정이라고 말했다"며 "본인이 생각하기에 당내 민주주의는 이런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처음에는 당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했을 때 헌법적 가치가 준용되게 해달라고 해서 왔는데 회의를 거치면서 회의장에서 보니깐 너무 일방통행적이고 위압적이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김 위원장이 거취 여부를 정확히 말한 것은 아니지만 "아직 깊이 고심 중이라고 저는 느꼈다"고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논현동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내 분란과 관련해 "화합과 통합을 위한 혁신 작업 중 이런 일이 생겨 정말 유감스럽다"고 말한바 있다.

이 자리에서도 정 원내대표가 사과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사과 수용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