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명보 감독의 항저우, 10경기 연속 무승…구단도 ‘매우 실망’
입력 2016.06.17 (21:02) 연합뉴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중국 프로축구 항저우 뤼청이 구단 역사상 최다인 10경기 연속 무승 부진에 빠지자 구단 고위층이 실망감을 드러냈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국 매체 항저우일보는 9월 월드컵 최종예선을 위해 15일로 앞당겨 열린 중국 슈퍼리그 21라운드 충칭 리판 원정전에서 항저우가 0-1로 패한 뒤 이러한 발언이 나왔다고 17일 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구단의 한 고위 인사가 패배에 대해 "정말 매우 실망했다. 매우 실망이다"고 말했다.

항저우는 지난 4월 장외룡 감독이 이끄는 충칭과 첫 대결에서 1-0으로 앞서다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허용하며 비긴 바 있다.

게다가 직전까지 충칭도 11경기 연속 승리를 기록하지 못했던 만큼 항저우로서는 이길 수 있다는 기대가 높았다.

홍 감독은 경기 전 선수들에게 상대 특성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고 구단주인 쑹웨이핑도 구단 고위층과 팀의 현 상황에 대해 협의하는 등 준비 과정은 나쁘지 않았다는 것이 구단 고위층의 기대였다.

그러나 결과는 패배였다.

전반전에 항저우가 슈팅과 코너킥을 한 번도 차지 못하는 동안 충칭에는 슈팅을 7번이나 허용하는 등 내용도 좋지 않았다.

항저우 부구단주이자 쑹 구단주의 외조카인 우사오쿤은 경기 후 "우리의 공격 전술이 적고 마무리 능력이 있는 선수도 없다"면서도 "사실 지난 시즌에도 있던 문제다. 지난 시즌에도 27득점에 불과했는데 이번 시즌 팀 득점도 (7골로) 리그에서 가장 적다"고 우려했다.

항저우는 이날 패배로 리그 13경기에서 2승 3무 8패(승점 9)를 기록, 강등권인 15위에 그쳤다.

강등 경쟁 중인 이장수 감독의 창춘 야타이는 이날 상하이 상강과 1-1로 비기면서 승점 10 고지(14위)를 밟았다.

홍 감독은 이날 패배 후 선수들에게 "의기소침하지 말고 고개를 숙이지 말라"고 독려했다.

항저우일보는 항저우에 위력적인 공격수가 없는 만큼 여름 이적시장에서 외국인 공격수를 영입하면 도움이 되겠지만 비교적 재정이 넉넉하지 않은 항저우로서는 영입 자금이 문제라고 덧붙였다.
  • 홍명보 감독의 항저우, 10경기 연속 무승…구단도 ‘매우 실망’
    • 입력 2016-06-17 21:02:33
    연합뉴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중국 프로축구 항저우 뤼청이 구단 역사상 최다인 10경기 연속 무승 부진에 빠지자 구단 고위층이 실망감을 드러냈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국 매체 항저우일보는 9월 월드컵 최종예선을 위해 15일로 앞당겨 열린 중국 슈퍼리그 21라운드 충칭 리판 원정전에서 항저우가 0-1로 패한 뒤 이러한 발언이 나왔다고 17일 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구단의 한 고위 인사가 패배에 대해 "정말 매우 실망했다. 매우 실망이다"고 말했다.

항저우는 지난 4월 장외룡 감독이 이끄는 충칭과 첫 대결에서 1-0으로 앞서다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허용하며 비긴 바 있다.

게다가 직전까지 충칭도 11경기 연속 승리를 기록하지 못했던 만큼 항저우로서는 이길 수 있다는 기대가 높았다.

홍 감독은 경기 전 선수들에게 상대 특성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고 구단주인 쑹웨이핑도 구단 고위층과 팀의 현 상황에 대해 협의하는 등 준비 과정은 나쁘지 않았다는 것이 구단 고위층의 기대였다.

그러나 결과는 패배였다.

전반전에 항저우가 슈팅과 코너킥을 한 번도 차지 못하는 동안 충칭에는 슈팅을 7번이나 허용하는 등 내용도 좋지 않았다.

항저우 부구단주이자 쑹 구단주의 외조카인 우사오쿤은 경기 후 "우리의 공격 전술이 적고 마무리 능력이 있는 선수도 없다"면서도 "사실 지난 시즌에도 있던 문제다. 지난 시즌에도 27득점에 불과했는데 이번 시즌 팀 득점도 (7골로) 리그에서 가장 적다"고 우려했다.

항저우는 이날 패배로 리그 13경기에서 2승 3무 8패(승점 9)를 기록, 강등권인 15위에 그쳤다.

강등 경쟁 중인 이장수 감독의 창춘 야타이는 이날 상하이 상강과 1-1로 비기면서 승점 10 고지(14위)를 밟았다.

홍 감독은 이날 패배 후 선수들에게 "의기소침하지 말고 고개를 숙이지 말라"고 독려했다.

항저우일보는 항저우에 위력적인 공격수가 없는 만큼 여름 이적시장에서 외국인 공격수를 영입하면 도움이 되겠지만 비교적 재정이 넉넉하지 않은 항저우로서는 영입 자금이 문제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