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르브론 제임스, 41점 폭발…끝까지 간 승부
입력 2016.06.17 (21:54) 수정 2016.06.17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르브론 제임스가 41점을 넣은 클리블랜드가 골든스테이트를 꺾고 NBA 챔피언결정전 승부를 마지막 7차전까지 끌고 갔습니다.

해외스포츠, 박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커리의 실책이 르브론 제임스의 엄청난 덩크로 이어집니다.

제임스는 두 경기 연속 41점을 넣으며 벼랑 끝에 몰린 클리블랜드를 구해냈습니다.

커리는 석연치 않은 판정 속에 6반칙 퇴장으로 물러나 팀 패배를 지켜봐야 했습니다.

경기가 끝난 뒤에는 감동적인 장면이 연출됐습니다.

백혈병 투병중인 베테랑 리포터가 이례적으로 인터뷰를 진행했고, 제임스는 감사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르브론 제임스 : "30년 넘게 리포터를 해오셨는데 결승전이 처음이라니 말도 안돼요. 코트에서 다시 만나 기쁘고, 수많은 관중 앞에서 승리하는 순간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1회 깨끗한 적시타를 터트린 이대호.

4회 투아웃 만루에서는 2루타를 때려내 두 명의 주자를 불러들였습니다.

이대호는 빅리그 첫 2루타 등 2안타 3타점의 맹타로 시애틀의 6대 4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한편 이대호의 파울볼이 1루쪽 카메라로 향해 아찔한 순간이 나오기도했습니다.

US오픈에서는 뉴질랜드 동포 대니 리가 멋진 칩인 버디로 박수를 받았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르브론 제임스, 41점 폭발…끝까지 간 승부
    • 입력 2016-06-17 21:55:25
    • 수정2016-06-17 22:07:26
    뉴스 9
<앵커 멘트>

르브론 제임스가 41점을 넣은 클리블랜드가 골든스테이트를 꺾고 NBA 챔피언결정전 승부를 마지막 7차전까지 끌고 갔습니다.

해외스포츠, 박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커리의 실책이 르브론 제임스의 엄청난 덩크로 이어집니다.

제임스는 두 경기 연속 41점을 넣으며 벼랑 끝에 몰린 클리블랜드를 구해냈습니다.

커리는 석연치 않은 판정 속에 6반칙 퇴장으로 물러나 팀 패배를 지켜봐야 했습니다.

경기가 끝난 뒤에는 감동적인 장면이 연출됐습니다.

백혈병 투병중인 베테랑 리포터가 이례적으로 인터뷰를 진행했고, 제임스는 감사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르브론 제임스 : "30년 넘게 리포터를 해오셨는데 결승전이 처음이라니 말도 안돼요. 코트에서 다시 만나 기쁘고, 수많은 관중 앞에서 승리하는 순간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1회 깨끗한 적시타를 터트린 이대호.

4회 투아웃 만루에서는 2루타를 때려내 두 명의 주자를 불러들였습니다.

이대호는 빅리그 첫 2루타 등 2안타 3타점의 맹타로 시애틀의 6대 4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한편 이대호의 파울볼이 1루쪽 카메라로 향해 아찔한 순간이 나오기도했습니다.

US오픈에서는 뉴질랜드 동포 대니 리가 멋진 칩인 버디로 박수를 받았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