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남서부 극장서 총기 인질극…범인 사살돼
입력 2016.06.24 (00:18) 수정 2016.06.24 (03:33) 국제
독일 남서부 헤센주(州)에 있는 피에른하임 지역 복합영화관에서 23일(현지시간) 복면한 남성이 총기 인질극을 벌이다 경찰에 사살됐다.

이 남성은 이날 오후 총기로 무장한 채 극장에 들어가 현장에 있던 시민들을 인질로 붙잡고 경찰과 대치했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하기 전에 현장에서 총탄이 발사됐다고 전하고 3시간 대치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페터 보이트 헤센주정부 내무장관은 상황이 마무리된 뒤 사살된 범인은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였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인질 모두 부상 없이 무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발표가 있기 전에 지역 매체 등을 인용한 독일 언론은 이 사건을 다루는 기사에서 한 남성이 오후 3시께 어깨에 탄띠를 두르고 공포탄을 쏘며 극장에 진입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대중지 빌트는 진압 등에 사용되는 최루가스 때문에 최소한 25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하고, 다른 매체들도 앞다퉈 수십 명이 다쳤다고 전해 불안감이 증폭됐다.

한편, dpa 통신은 안보 당국자를 인용해 이번 사건은 테러가 아니라고 전했다.
  • 독일 남서부 극장서 총기 인질극…범인 사살돼
    • 입력 2016-06-24 00:18:13
    • 수정2016-06-24 03:33:26
    국제
독일 남서부 헤센주(州)에 있는 피에른하임 지역 복합영화관에서 23일(현지시간) 복면한 남성이 총기 인질극을 벌이다 경찰에 사살됐다.

이 남성은 이날 오후 총기로 무장한 채 극장에 들어가 현장에 있던 시민들을 인질로 붙잡고 경찰과 대치했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하기 전에 현장에서 총탄이 발사됐다고 전하고 3시간 대치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페터 보이트 헤센주정부 내무장관은 상황이 마무리된 뒤 사살된 범인은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였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인질 모두 부상 없이 무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발표가 있기 전에 지역 매체 등을 인용한 독일 언론은 이 사건을 다루는 기사에서 한 남성이 오후 3시께 어깨에 탄띠를 두르고 공포탄을 쏘며 극장에 진입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대중지 빌트는 진압 등에 사용되는 최루가스 때문에 최소한 25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하고, 다른 매체들도 앞다퉈 수십 명이 다쳤다고 전해 불안감이 증폭됐다.

한편, dpa 통신은 안보 당국자를 인용해 이번 사건은 테러가 아니라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