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외 北식당 룸 늘려…마취 납치·테러 지시”
입력 2016.06.24 (06:17) 수정 2016.06.24 (07: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 김정은이 종업원 집단 탈북 사건에 격노해 보복 테러를 지시하면서, 중국 내 북한 식당들에서 한국인 납치테러를 위한 준비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한국인들을 겨냥해 마취제를 이용한 납치나 테러 등을 준비하고 있다는 건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내 북한 식당들이 최근 격리된 별도의 접대용 방들을 급격히 늘리고 있다"고 북한 사정에 정통한 대북 소식통이 말했습니다.

대상은 북한 식당의 한국인 단골 고객들, 안면이 있는 종업원들로 방으로 유도한 뒤 마취제로 실신시켜 북으로 납치하거나 테러를 가하려는 목적이라는 겁니다.

<녹취> 한OO(중국 내 북한식당 지배인 출신) : "밀실이라고 있잖아요. VVIP 손님들 용으로 꼭 그런 방은 한 개, 두 개씩 비치해놓고 있어요. 문이 닫혀져 있으면 그 안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몰라요."

현지 한인회 인사나 대북 무역업자 등 북한과 접촉이 많은 우리 국민들이 주요 표적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때문에 연변이나 단둥 등 접경 지역에는 북한 정찰총국 요원들이 증원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김광진(국가안보전략연구원 연구위원) : "정찰총국 요원이나, 국가안전보위부 체포조들이 중국 역내에 많이 전개(배치)돼 있기 때문에 그런 (테러) 위험성이 굉장히 높습니다. 지시만 떨어지면 언제든지 집행할 수 있는 준비가 돼 있다(라고 평가됩니다)."

또 집단 탈북 사건 이후 대남공작기관인 정찰총국과 국가안전보위부 사이에 충성 경쟁이 과열돼 한국인과 탈북자들에 대한 암살과 납치, 테러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높다고 대북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 “해외 北식당 룸 늘려…마취 납치·테러 지시”
    • 입력 2016-06-24 06:23:01
    • 수정2016-06-24 07:23:2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북한 김정은이 종업원 집단 탈북 사건에 격노해 보복 테러를 지시하면서, 중국 내 북한 식당들에서 한국인 납치테러를 위한 준비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한국인들을 겨냥해 마취제를 이용한 납치나 테러 등을 준비하고 있다는 건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내 북한 식당들이 최근 격리된 별도의 접대용 방들을 급격히 늘리고 있다"고 북한 사정에 정통한 대북 소식통이 말했습니다.

대상은 북한 식당의 한국인 단골 고객들, 안면이 있는 종업원들로 방으로 유도한 뒤 마취제로 실신시켜 북으로 납치하거나 테러를 가하려는 목적이라는 겁니다.

<녹취> 한OO(중국 내 북한식당 지배인 출신) : "밀실이라고 있잖아요. VVIP 손님들 용으로 꼭 그런 방은 한 개, 두 개씩 비치해놓고 있어요. 문이 닫혀져 있으면 그 안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몰라요."

현지 한인회 인사나 대북 무역업자 등 북한과 접촉이 많은 우리 국민들이 주요 표적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때문에 연변이나 단둥 등 접경 지역에는 북한 정찰총국 요원들이 증원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김광진(국가안보전략연구원 연구위원) : "정찰총국 요원이나, 국가안전보위부 체포조들이 중국 역내에 많이 전개(배치)돼 있기 때문에 그런 (테러) 위험성이 굉장히 높습니다. 지시만 떨어지면 언제든지 집행할 수 있는 준비가 돼 있다(라고 평가됩니다)."

또 집단 탈북 사건 이후 대남공작기관인 정찰총국과 국가안전보위부 사이에 충성 경쟁이 과열돼 한국인과 탈북자들에 대한 암살과 납치, 테러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높다고 대북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