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철저한 현지화전략으로 “코리아 브랜드” 심는다
입력 2016.06.24 (07:22) 수정 2016.06.24 (08:4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도에 진출한 한국 가전업체들이 제품별로 판매 1위인 이유를 알아봤더니 철저한 현지화 연구와 기능 개발이 선행된 결과였습니다.

세세한 소비자 요구부터 디자인까지 13억 인구의 마음을 사로잡을 만한 제품을 공급하면서 브랜드 이미지를 심고 있는 것인데요.

뉴델리 김종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도에서 많이 팔리는 한국업체의 스마트 오븐입니다.

현지 가정에서 많이 먹는 빵이나 감자 요리를 쉽게 할수 있는 게 가장 큰 장점입니다.

<녹취> 묵타 준준왈라(오븐 사용자) : "집에서 인도 전통 요리인 '코프타'와 '파코라'를 오븐으로 만들수 있습니다. 정말 만족하고 있습니다."

인도 현지 연구소에서 개발한 TV는 음악을 좋아하는 시청자 특성에 맞춰 간단한 기능을 추가했습니다.

<인터뷰> 파르마난드판트(삼성전자 영업 담당) : "스마트TV에 녹화 기능이 추가되면서 나이든 노령층도 쉽게 집에서 리모컨 하나로 좋아하는 음악방송을 녹화하고 다시 즐길수 있게 됐습니다."

한 전자업체의 인도 현지 연구센터, 정전이 잦은 인도 사정에 맞는 냉장고를 개발해 내놓고 있습니다.

전구 2개를 밝힐수 있는 전력으로 9시간 냉기를 유지하는 냉장고는 올해 3만 5천대 이상 팔렸습니다.

<인터뷰> 수닐 초프라(LG전자 상품기획 차장) : "최고 수준의 절연기술을 개발한 덕분에 다른 브랜드 제품보다 30% 정도 높은 효율을 달성했습니다.그 결과 에너지 효율이 높은 냉장고를 만들고 있습니다."

이같은 기술혁신 덕분에 인도에서 냉장고 시장점유율은 한국 가전업체가 10년 넘게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현지 연구소와 디자인 센터에서 나온 아이디어를 적극 제품에 반영한 현지화 전략은 한국 업체들의 브랜드 가치로도 연결되고 있습니다.

뉴델리에서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 [지금 세계는] 철저한 현지화전략으로 “코리아 브랜드” 심는다
    • 입력 2016-06-24 07:43:43
    • 수정2016-06-24 08:47:0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인도에 진출한 한국 가전업체들이 제품별로 판매 1위인 이유를 알아봤더니 철저한 현지화 연구와 기능 개발이 선행된 결과였습니다.

세세한 소비자 요구부터 디자인까지 13억 인구의 마음을 사로잡을 만한 제품을 공급하면서 브랜드 이미지를 심고 있는 것인데요.

뉴델리 김종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도에서 많이 팔리는 한국업체의 스마트 오븐입니다.

현지 가정에서 많이 먹는 빵이나 감자 요리를 쉽게 할수 있는 게 가장 큰 장점입니다.

<녹취> 묵타 준준왈라(오븐 사용자) : "집에서 인도 전통 요리인 '코프타'와 '파코라'를 오븐으로 만들수 있습니다. 정말 만족하고 있습니다."

인도 현지 연구소에서 개발한 TV는 음악을 좋아하는 시청자 특성에 맞춰 간단한 기능을 추가했습니다.

<인터뷰> 파르마난드판트(삼성전자 영업 담당) : "스마트TV에 녹화 기능이 추가되면서 나이든 노령층도 쉽게 집에서 리모컨 하나로 좋아하는 음악방송을 녹화하고 다시 즐길수 있게 됐습니다."

한 전자업체의 인도 현지 연구센터, 정전이 잦은 인도 사정에 맞는 냉장고를 개발해 내놓고 있습니다.

전구 2개를 밝힐수 있는 전력으로 9시간 냉기를 유지하는 냉장고는 올해 3만 5천대 이상 팔렸습니다.

<인터뷰> 수닐 초프라(LG전자 상품기획 차장) : "최고 수준의 절연기술을 개발한 덕분에 다른 브랜드 제품보다 30% 정도 높은 효율을 달성했습니다.그 결과 에너지 효율이 높은 냉장고를 만들고 있습니다."

이같은 기술혁신 덕분에 인도에서 냉장고 시장점유율은 한국 가전업체가 10년 넘게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현지 연구소와 디자인 센터에서 나온 아이디어를 적극 제품에 반영한 현지화 전략은 한국 업체들의 브랜드 가치로도 연결되고 있습니다.

뉴델리에서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