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수민 의원 측, “정상적으로 일한 뒤 받은 대가”
입력 2016.06.24 (09:33) 수정 2016.06.24 (21:16) 정치
총선 과정에서 억대의 리베이트 수수 의혹으로 23일(어제)검찰 소환 조사를 받은 김수민 의원 측이 검찰에 "선거공보물 대행업체와 정상적인 계약을 맺고 일을 한 뒤 대가로 돈을 받았고,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TV광고 대행업체와 허위계약을 맺도록 지시했다" 고 주장했다.

24일(오늘)김 의원 측은 검찰에 제출한 변호인 의견서에 "당과 대행업체 간 리베이트 가능성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측은 TV광고 대행업체와 브랜드호텔이 '맥주광고'를 한 것처럼 허위로 계약서를 쓰게 한 사람이 왕 부총장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측에 따르면, 왕 부총장이 TV광고 대행업체 대표에게 "국민의당과 관계없는 일로 하라" 는 지시를 받은 뒤 이 업체 대표가 "그럼 지금 맥주광고를 진행하고 있는데 맥주 광고를 한 것으로 작성할까요?"라고 물으니 왕 부총장이 그렇게 하라고 했다는 주장이다.

그러자 누군가가 "국민의당과 관련없는 돈인데 왜 허위로 계약서를 작성해야 하느냐" 고 물었고, 왕 부총장은 "광고를 자체 제작한 것으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했기 때문에, 브랜드호텔이 광고를 제작한 뒤 대행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것으로 하면 안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 측은 또 왕 사무부총장이 선거공보물 대행업체와 따로 계약을 맺으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 측에 따르면 지난 달 17일 왕 부총장이 선거공보물 업체 대표와 함께 직접 브랜드호텔에 찾아와 "브랜드호텔이 담당하는 비례대표 선거공보물과 관련한 디자인 업무에 관해서는 대행업체와 계약을 따로 체결하라" 고 지시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한 관계자는 "왕 부총장이 무리하게 일을 끌고 간 것이 문제"라며 "사무총장이었던 박선숙 의원이 모르지 않았을 것이고, 박 의원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 이라고 말했다.
  • 김수민 의원 측, “정상적으로 일한 뒤 받은 대가”
    • 입력 2016-06-24 09:33:05
    • 수정2016-06-24 21:16:30
    정치
총선 과정에서 억대의 리베이트 수수 의혹으로 23일(어제)검찰 소환 조사를 받은 김수민 의원 측이 검찰에 "선거공보물 대행업체와 정상적인 계약을 맺고 일을 한 뒤 대가로 돈을 받았고,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TV광고 대행업체와 허위계약을 맺도록 지시했다" 고 주장했다.

24일(오늘)김 의원 측은 검찰에 제출한 변호인 의견서에 "당과 대행업체 간 리베이트 가능성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측은 TV광고 대행업체와 브랜드호텔이 '맥주광고'를 한 것처럼 허위로 계약서를 쓰게 한 사람이 왕 부총장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측에 따르면, 왕 부총장이 TV광고 대행업체 대표에게 "국민의당과 관계없는 일로 하라" 는 지시를 받은 뒤 이 업체 대표가 "그럼 지금 맥주광고를 진행하고 있는데 맥주 광고를 한 것으로 작성할까요?"라고 물으니 왕 부총장이 그렇게 하라고 했다는 주장이다.

그러자 누군가가 "국민의당과 관련없는 돈인데 왜 허위로 계약서를 작성해야 하느냐" 고 물었고, 왕 부총장은 "광고를 자체 제작한 것으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했기 때문에, 브랜드호텔이 광고를 제작한 뒤 대행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것으로 하면 안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 측은 또 왕 사무부총장이 선거공보물 대행업체와 따로 계약을 맺으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 측에 따르면 지난 달 17일 왕 부총장이 선거공보물 업체 대표와 함께 직접 브랜드호텔에 찾아와 "브랜드호텔이 담당하는 비례대표 선거공보물과 관련한 디자인 업무에 관해서는 대행업체와 계약을 따로 체결하라" 고 지시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한 관계자는 "왕 부총장이 무리하게 일을 끌고 간 것이 문제"라며 "사무총장이었던 박선숙 의원이 모르지 않았을 것이고, 박 의원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 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