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과 어업권 분쟁’ 인니, 나투나에 6천 명 이주 검토
입력 2016.06.24 (10:44) 국제
인도네시아 정부가 중국과의 어업권 분쟁이 불거진 나투나 제도에 자국 어민을 대거 이주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일간 자카르타포스트에 따르면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대통령은 전날 나투나 현지에서 각료회의를 열고 이 지역의 경제개발 방안을 논의했다.

레트노 마르수디 외교부 장관은 "대통령은 어업과 석유, 천연가스와 관련한 경제개발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특히 이미 포화상태에 달한 자바 섬 인근 해역의 어민 6천여 명을 나투나 제도로 이주시키는 방안이 논의됐다.

루훗 판자이탄 정치안보법률조정 장관은 나투나 해역에서 조업하는 자국 어민을 늘리는 것이 "(중국어선 등) 다른 이들이 불법조업을 하는 것보다 낫다"고 말했다.

각료회의에서는 나투나 제도 인근의 석유와 천연가스 광구를 추가로 개발하는 방안도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나투나 제도 주변에는 모두 16개의 석유·천연가스 광구가 존재하지만, 개발이 완료된 광구는 5개에 불과하다.

특히 아시아 최대 천연가스전인 동(東) 나투나 광구의 경우 46조 세제곱피트의 천연가스가 매장돼 있지만,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CO2) 함량이 71%로 높아 개발이 미뤄져 왔다.
  • ‘中과 어업권 분쟁’ 인니, 나투나에 6천 명 이주 검토
    • 입력 2016-06-24 10:44:23
    국제
인도네시아 정부가 중국과의 어업권 분쟁이 불거진 나투나 제도에 자국 어민을 대거 이주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일간 자카르타포스트에 따르면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대통령은 전날 나투나 현지에서 각료회의를 열고 이 지역의 경제개발 방안을 논의했다.

레트노 마르수디 외교부 장관은 "대통령은 어업과 석유, 천연가스와 관련한 경제개발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특히 이미 포화상태에 달한 자바 섬 인근 해역의 어민 6천여 명을 나투나 제도로 이주시키는 방안이 논의됐다.

루훗 판자이탄 정치안보법률조정 장관은 나투나 해역에서 조업하는 자국 어민을 늘리는 것이 "(중국어선 등) 다른 이들이 불법조업을 하는 것보다 낫다"고 말했다.

각료회의에서는 나투나 제도 인근의 석유와 천연가스 광구를 추가로 개발하는 방안도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나투나 제도 주변에는 모두 16개의 석유·천연가스 광구가 존재하지만, 개발이 완료된 광구는 5개에 불과하다.

특히 아시아 최대 천연가스전인 동(東) 나투나 광구의 경우 46조 세제곱피트의 천연가스가 매장돼 있지만,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CO2) 함량이 71%로 높아 개발이 미뤄져 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