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더민주, ‘가족 채용·논문 표절 의혹’ 서영교 당무감사 착수
입력 2016.06.24 (11:43) 수정 2016.06.24 (13:46) 정치

[연관 기사] ☞ [뉴스12] 더민주 ‘가족 채용 논란’ 서영교 당무감사 결정

더불어민주당이 딸의 인턴 채용과 보좌진의 급여 후원금 납부, 논문 표절 의혹 등 각종 논란이 불거진 서영교 의원에 대해 감사에 착수했다.

송옥주 더민주 대변인은 24일(오늘) 오전, 당 비상대책위원회의가 끝난 뒤 브리핑을 열고, "비대위는 서영교 의원과 관련해 당무감사원이 엄정한 조사를 통해 사실 여부를 가려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송 대변인은 브리핑 뒤 기자들과 만나 "당무감사원에서 회의를 소집하고, 서영교 의원에게 소명을 받을 것 같다. 결과에 따라서 비대위에 보고를 할 것이고, 문제가 없다면 (보고를 )받아서 또 지도부에서 (처리를) 결정하는 것이고, 문제가 있다면 당 윤리심판원에서 결과에 따른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조원 더민주 당무감사원장은 KBS와의 통화에서 "어제(23일)부터 조사를 시작했다"며, "오늘 아침에 당 지도부로부터 (감사를 요청하는) 연락도 받았다"고 밝혔다.

김 당무감사원장은 "회의 소집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서영교 의원실에 25일(내일)까지 사실관계를 포함한 입장을 보내라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새누리당은 서 의원에 대해 "국회의원 특권 남용의 챔피언감"이라고 비판하면서 국회 윤리특위 회부를 촉구했다.

서 의원은 3년 전 딸을 인턴으로 채용하고, 지난해 보좌관으로부터 급여 일부를 후원금으로 받은 사실 외에도, 친오빠를 후원회 회계책임자로 임명해 인건비를 지급한 사실과 논문 표절 의혹이 추가로 불거졌다.

서 의원은 지난해에도 친동생을 5급 비서관으로 채용해 논란을 일으켰다.

각종 의혹이 잇따르자 서 의원은 23일(어제) 밤늦게 입장 보도자료를 내고, "국회의원이라는 무거운 자리에서 국민과 지역 구민께 걱정을 끼쳤다"며 "사려 깊지 못했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 "사실 관계가 다르게 보도되기도 하고 오해되는 부분이 있기도 했지만, 모든 책임은 본인의 불찰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 더민주, ‘가족 채용·논문 표절 의혹’ 서영교 당무감사 착수
    • 입력 2016-06-24 11:43:59
    • 수정2016-06-24 13:46:06
    정치

[연관 기사] ☞ [뉴스12] 더민주 ‘가족 채용 논란’ 서영교 당무감사 결정

더불어민주당이 딸의 인턴 채용과 보좌진의 급여 후원금 납부, 논문 표절 의혹 등 각종 논란이 불거진 서영교 의원에 대해 감사에 착수했다.

송옥주 더민주 대변인은 24일(오늘) 오전, 당 비상대책위원회의가 끝난 뒤 브리핑을 열고, "비대위는 서영교 의원과 관련해 당무감사원이 엄정한 조사를 통해 사실 여부를 가려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송 대변인은 브리핑 뒤 기자들과 만나 "당무감사원에서 회의를 소집하고, 서영교 의원에게 소명을 받을 것 같다. 결과에 따라서 비대위에 보고를 할 것이고, 문제가 없다면 (보고를 )받아서 또 지도부에서 (처리를) 결정하는 것이고, 문제가 있다면 당 윤리심판원에서 결과에 따른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조원 더민주 당무감사원장은 KBS와의 통화에서 "어제(23일)부터 조사를 시작했다"며, "오늘 아침에 당 지도부로부터 (감사를 요청하는) 연락도 받았다"고 밝혔다.

김 당무감사원장은 "회의 소집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서영교 의원실에 25일(내일)까지 사실관계를 포함한 입장을 보내라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새누리당은 서 의원에 대해 "국회의원 특권 남용의 챔피언감"이라고 비판하면서 국회 윤리특위 회부를 촉구했다.

서 의원은 3년 전 딸을 인턴으로 채용하고, 지난해 보좌관으로부터 급여 일부를 후원금으로 받은 사실 외에도, 친오빠를 후원회 회계책임자로 임명해 인건비를 지급한 사실과 논문 표절 의혹이 추가로 불거졌다.

서 의원은 지난해에도 친동생을 5급 비서관으로 채용해 논란을 일으켰다.

각종 의혹이 잇따르자 서 의원은 23일(어제) 밤늦게 입장 보도자료를 내고, "국회의원이라는 무거운 자리에서 국민과 지역 구민께 걱정을 끼쳤다"며 "사려 깊지 못했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 "사실 관계가 다르게 보도되기도 하고 오해되는 부분이 있기도 했지만, 모든 책임은 본인의 불찰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