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락실 단속 정보 알려준 혐의 경찰관 영장 신청
입력 2016.06.24 (19:31) 수정 2016.06.24 (20:52) 사회
불법오락실 업주와 수시로 연락하며 단속 정보를 알려준 혐의로 현직 경찰관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인천지방경찰청 풍속광역팀은 24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남부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팀장 A(58) 경위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 경위는 올해 초 불법오락실 업주 B(43)씨에게 인천경찰청 풍속광역팀의 단속 차량 2대의 번호와 수사팀 직원 14명의 개인차량 번호를 알려줘 경찰 단속을 피할 수 있게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주기적으로 B씨와 연락하며 단속 정보를 알려준 의혹도 받았다.

A 경위는 1년간 600여 차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B씨와 연락을 주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 경위가 B씨로부터 금품을 받았는지도 수사할 방침이다.

또 A 경위가 평소 불법오락실 단속 업무를 하는 풍속광역팀 직원 14명의 개인 차량 번호를 어떻게 파악했는지도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올해 3월 인천 시내에서 불법영업한 오락실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B씨의 차량에서 메모지를 발견했다.

메모지에는 A 경위가 알려준 차량 16대의 번호가 적혀있었다.

경찰은 휴대전화 통화 내역을 조회하던 중 A 경위 등 경찰관 3명이 업주와 수시로 연락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들 경찰관은 오락실 단속을 전담하는 인천경찰청 풍속광역팀이 아닌 일선서 소속으로 경정(과장급) 1명과 경위(팀장급) 2명이다.

경찰은 불법 오락실 업주와 연락해 내부 지침을 위반한 나머지 간부 경찰관 2명에 대해서도 감찰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B씨와 함께 불법오락실을 운영한 혐의(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로 바지사장 등 관계자 4명을 구속하고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현재 도주 중인 B씨도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개인정보를 유출한 혐의로만 A 경위의 영장을 청구했다"며 "추가 조사를 통해 나머지 의혹도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 오락실 단속 정보 알려준 혐의 경찰관 영장 신청
    • 입력 2016-06-24 19:31:06
    • 수정2016-06-24 20:52:53
    사회
불법오락실 업주와 수시로 연락하며 단속 정보를 알려준 혐의로 현직 경찰관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인천지방경찰청 풍속광역팀은 24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남부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팀장 A(58) 경위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 경위는 올해 초 불법오락실 업주 B(43)씨에게 인천경찰청 풍속광역팀의 단속 차량 2대의 번호와 수사팀 직원 14명의 개인차량 번호를 알려줘 경찰 단속을 피할 수 있게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주기적으로 B씨와 연락하며 단속 정보를 알려준 의혹도 받았다.

A 경위는 1년간 600여 차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B씨와 연락을 주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 경위가 B씨로부터 금품을 받았는지도 수사할 방침이다.

또 A 경위가 평소 불법오락실 단속 업무를 하는 풍속광역팀 직원 14명의 개인 차량 번호를 어떻게 파악했는지도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올해 3월 인천 시내에서 불법영업한 오락실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B씨의 차량에서 메모지를 발견했다.

메모지에는 A 경위가 알려준 차량 16대의 번호가 적혀있었다.

경찰은 휴대전화 통화 내역을 조회하던 중 A 경위 등 경찰관 3명이 업주와 수시로 연락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들 경찰관은 오락실 단속을 전담하는 인천경찰청 풍속광역팀이 아닌 일선서 소속으로 경정(과장급) 1명과 경위(팀장급) 2명이다.

경찰은 불법 오락실 업주와 연락해 내부 지침을 위반한 나머지 간부 경찰관 2명에 대해서도 감찰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B씨와 함께 불법오락실을 운영한 혐의(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로 바지사장 등 관계자 4명을 구속하고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현재 도주 중인 B씨도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개인정보를 유출한 혐의로만 A 경위의 영장을 청구했다"며 "추가 조사를 통해 나머지 의혹도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