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영남권 신공항 발표
국토교통위 “김해공항 확장이 어떻게 신공항이냐” 질타
입력 2016.06.24 (20:06) 수정 2016.06.24 (20:40) 정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24일(오늘) '영남권 신항' 건설이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정된 것을 두고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을 향해 쓴소리를 쏟아냈다.

지역구가 부산인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천국제공항은 3단계 확장공사를 해도 인천국제공항이지 '인천 신공항'이 아니다"라며 "그런데 김해공항 확장공사는 왜 '김해 신공항'이라고 억지 논리로 국민을 호도하느냐"라고 질타했다.

같은 당 윤관석 의원도 "박근혜 정부는 누리과정 공약도 지키지 않더니 이번에는 영남권 신공항 공약을 파기해놓고 사과하지 않는다"고 꼬집었고, 강훈식 의원은 "정부가 대선 공약을 백지화한 것"이라고 거들었지만, 강 장관은 "공약 백지화는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은 강 장관이 이날 업무보고에 앞서 인사말로 "탈락한 지역은 아쉬움이 남겠지만 대승적인 차원에서 승복해달라"고 한 발언을 두고 "국민께 이해해달라고 해야지, '승복'이라는 표현이 적절하냐.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강 장관은 "표현이 잘못됐다면 사과드린다"며 한발 물러서면서도 "합의 정신을 존중해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여당 내에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대구가 지역구인 새누리당 정종섭 의원은 "대구 시민이 허탈해하고 있다. 애초 김해공항 확장이 안 되니까 신공항을 검토한 건데, 왜 정치적인 고려로 이런 결정을 한거냐"고 각을 세웠다.

김성태 의원은 이번 결정이 국익을 위한 것이었다고 평가하면서도 "영남권 주민들은 가덕도와 밀양 중 한 곳에 신공항을 짓는다고 알고 있었다"며 '신공항'의 정의를 바로잡을 것을 주문했다.

반면, 박완수(경남 창원 의창구) 의원은 "밀양이나 가덕도 중 한 곳으로 결정됐다면 후폭풍이 더 컸을 것"이라고 강 장관을 옹호하며, "이번 기회에 국책사업은 정치 공약으로 못 내걸도록 제도적 보완을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야당의 호남 의원들은 서남권 공항을 활성화해달라는 주문도 밝혔다.

국민의당 최경환(광주 북을) 의원은 "2007년 개항한 무안공항 주차장에는 사람이 없어서 풀이 자랄 지경"이라고 꼬집었고, 같은 당 주승용(전남 여수을) 의원은 호남고속철도 2단계 노선의 무안공항 경유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 국토교통위 “김해공항 확장이 어떻게 신공항이냐” 질타
    • 입력 2016-06-24 20:06:05
    • 수정2016-06-24 20:40:05
    정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24일(오늘) '영남권 신항' 건설이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정된 것을 두고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을 향해 쓴소리를 쏟아냈다.

지역구가 부산인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천국제공항은 3단계 확장공사를 해도 인천국제공항이지 '인천 신공항'이 아니다"라며 "그런데 김해공항 확장공사는 왜 '김해 신공항'이라고 억지 논리로 국민을 호도하느냐"라고 질타했다.

같은 당 윤관석 의원도 "박근혜 정부는 누리과정 공약도 지키지 않더니 이번에는 영남권 신공항 공약을 파기해놓고 사과하지 않는다"고 꼬집었고, 강훈식 의원은 "정부가 대선 공약을 백지화한 것"이라고 거들었지만, 강 장관은 "공약 백지화는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은 강 장관이 이날 업무보고에 앞서 인사말로 "탈락한 지역은 아쉬움이 남겠지만 대승적인 차원에서 승복해달라"고 한 발언을 두고 "국민께 이해해달라고 해야지, '승복'이라는 표현이 적절하냐.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강 장관은 "표현이 잘못됐다면 사과드린다"며 한발 물러서면서도 "합의 정신을 존중해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여당 내에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대구가 지역구인 새누리당 정종섭 의원은 "대구 시민이 허탈해하고 있다. 애초 김해공항 확장이 안 되니까 신공항을 검토한 건데, 왜 정치적인 고려로 이런 결정을 한거냐"고 각을 세웠다.

김성태 의원은 이번 결정이 국익을 위한 것이었다고 평가하면서도 "영남권 주민들은 가덕도와 밀양 중 한 곳에 신공항을 짓는다고 알고 있었다"며 '신공항'의 정의를 바로잡을 것을 주문했다.

반면, 박완수(경남 창원 의창구) 의원은 "밀양이나 가덕도 중 한 곳으로 결정됐다면 후폭풍이 더 컸을 것"이라고 강 장관을 옹호하며, "이번 기회에 국책사업은 정치 공약으로 못 내걸도록 제도적 보완을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야당의 호남 의원들은 서남권 공항을 활성화해달라는 주문도 밝혔다.

국민의당 최경환(광주 북을) 의원은 "2007년 개항한 무안공항 주차장에는 사람이 없어서 풀이 자랄 지경"이라고 꼬집었고, 같은 당 주승용(전남 여수을) 의원은 호남고속철도 2단계 노선의 무안공항 경유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