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브렉시트’ 그 후
케리 美국무, EU에 “브렉시트 보복적 대응해선 안 돼”
입력 2016.06.28 (00:28) 국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과 관련, EU 지도자들에게 책임 있고 전략적인 방식으로 대처할 것을 주문하면서 '보복적인 대응'을 취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

브뤼셀을 방문해 EU 고위 관계자들과 브렉시트 문제를 협의한 케리 장관은 현지시간 27일 런던으로 떠나면서 "이와 같은 전환의 시점에는 문제 해결 방법에 대해 집중하고 이성을 잃지 않으며 조급히 서두르지 않는 게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서 "침착하지 못하거나 보복적인 전제를 깔고 일을 시작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의지를 이행하는 것은 이제 지도자들의 몫"이라면서 "지도자들은 책임 있고 꼼꼼하며, 사려 깊고 전략적인 방법으로 이를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케리 장관은 이어 미국은 강력한 EU를 좋아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영국과 특별하고 강력한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케리 美국무, EU에 “브렉시트 보복적 대응해선 안 돼”
    • 입력 2016-06-28 00:28:47
    국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과 관련, EU 지도자들에게 책임 있고 전략적인 방식으로 대처할 것을 주문하면서 '보복적인 대응'을 취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

브뤼셀을 방문해 EU 고위 관계자들과 브렉시트 문제를 협의한 케리 장관은 현지시간 27일 런던으로 떠나면서 "이와 같은 전환의 시점에는 문제 해결 방법에 대해 집중하고 이성을 잃지 않으며 조급히 서두르지 않는 게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서 "침착하지 못하거나 보복적인 전제를 깔고 일을 시작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의지를 이행하는 것은 이제 지도자들의 몫"이라면서 "지도자들은 책임 있고 꼼꼼하며, 사려 깊고 전략적인 방법으로 이를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케리 장관은 이어 미국은 강력한 EU를 좋아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영국과 특별하고 강력한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