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대우조선해양 남상태 前 사장 긴급체포
입력 2016.06.28 (02:01) 수정 2016.06.28 (09:51) 사회

[연관기사] ☞ [뉴스광장] 남상태 긴급체포…대우조선 前 사장들 소환 시작

대우조선해양 분식회계와 대규모 경영 부실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이 남상태 전 사장을 오늘(28일) 새벽 긴급체포했다.

검찰 관계자는 "남상태 전 사장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추가로 확인된 범죄혐의나 사정 등을 고려할 때 체포함이 상당하다고 판단해 긴급체포했다"며 "경영상 개인비리와 관련해 추가 범죄 정황이 나왔다"고 전했다.

남 전 사장은 어제(27일) 오전 9시 30분부터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남 전 사장은 검찰 조사에 앞서 취재진 앞에서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짧게 말했다.

검찰은 남 전 사장이 친구의 회사와 특혜성 계약을 맺어 일감을 몰아주는 방식 등으로 160억 원대의 부당 이득을 올릴 수 있도록 도와주고 배당금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남 전 사장이 최소 수억 원대의 뒷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남 전 사장이 2009년 10월 자회사 디섹을 통해 부산국제물류 지분 80.2%를 사들이도록 지시한 것으로 파악했다.

또 대우조선해양이 특혜성 운송계약을 몰아준 부산국제물류에 남 전 사장이 외국인 이름으로 10% 가까운 지분을 보유한 사실도 확인했다.

남 전 사장의 친구인 H 항공해운 정 모 대표가 지난 2011년 싱가포르에 페이퍼컴퍼니를 세워 부산국제물류 유상증자에 참여할 때, 남 전 사장이 외국인 이름으로 10% 가까운 지분을 확보한 것이다.

부산국제물류는 남 전 사장 취임 이후 대우조선해양과 특혜성 계약을 맺어 2010년부터 3년 동안 120억 원대 부당 이득을 챙겼고, 남 전 사장은 6억여 원의 배당금을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남 전 사장이 대우조선해양이 정 대표의 물류회사와 계약을 맺고 운임을 부풀려 주는 수법으로 40억 원대의 부당 이득을 몰아주고, 정 대표로부터 뒷돈을 챙긴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 전 사장은 오만 선상호텔 사업과 서울 당산동 사옥 매입 과정에서 지인인 건축가 이창하 씨에게 수백억 원대 이득을 올리도록 특혜를 준 뒤 일부를 돌려받았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남 전 사장을 긴급체포한 상태로 추가 조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할 방침이다.
  • 검찰, 대우조선해양 남상태 前 사장 긴급체포
    • 입력 2016-06-28 02:01:34
    • 수정2016-06-28 09:51:10
    사회

[연관기사] ☞ [뉴스광장] 남상태 긴급체포…대우조선 前 사장들 소환 시작

대우조선해양 분식회계와 대규모 경영 부실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이 남상태 전 사장을 오늘(28일) 새벽 긴급체포했다.

검찰 관계자는 "남상태 전 사장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추가로 확인된 범죄혐의나 사정 등을 고려할 때 체포함이 상당하다고 판단해 긴급체포했다"며 "경영상 개인비리와 관련해 추가 범죄 정황이 나왔다"고 전했다.

남 전 사장은 어제(27일) 오전 9시 30분부터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남 전 사장은 검찰 조사에 앞서 취재진 앞에서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짧게 말했다.

검찰은 남 전 사장이 친구의 회사와 특혜성 계약을 맺어 일감을 몰아주는 방식 등으로 160억 원대의 부당 이득을 올릴 수 있도록 도와주고 배당금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남 전 사장이 최소 수억 원대의 뒷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남 전 사장이 2009년 10월 자회사 디섹을 통해 부산국제물류 지분 80.2%를 사들이도록 지시한 것으로 파악했다.

또 대우조선해양이 특혜성 운송계약을 몰아준 부산국제물류에 남 전 사장이 외국인 이름으로 10% 가까운 지분을 보유한 사실도 확인했다.

남 전 사장의 친구인 H 항공해운 정 모 대표가 지난 2011년 싱가포르에 페이퍼컴퍼니를 세워 부산국제물류 유상증자에 참여할 때, 남 전 사장이 외국인 이름으로 10% 가까운 지분을 확보한 것이다.

부산국제물류는 남 전 사장 취임 이후 대우조선해양과 특혜성 계약을 맺어 2010년부터 3년 동안 120억 원대 부당 이득을 챙겼고, 남 전 사장은 6억여 원의 배당금을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남 전 사장이 대우조선해양이 정 대표의 물류회사와 계약을 맺고 운임을 부풀려 주는 수법으로 40억 원대의 부당 이득을 몰아주고, 정 대표로부터 뒷돈을 챙긴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 전 사장은 오만 선상호텔 사업과 서울 당산동 사옥 매입 과정에서 지인인 건축가 이창하 씨에게 수백억 원대 이득을 올리도록 특혜를 준 뒤 일부를 돌려받았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남 전 사장을 긴급체포한 상태로 추가 조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할 방침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