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디지털 광장] 망치에 이어 차까지…아찔한 다리 안전 검사
입력 2016.06.28 (06:50) 수정 2016.06.28 (07:5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KBS 디지털 뉴스의 생생한 이슈를 전해드리는 '디지털 광장'입니다.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중국에선 자연 명소 곳곳에 투명한 유리다리를 만들고 있는데요.

하지만 개장한지 몇 주 만에 균열이 생기는 등, 관광객을 불안하게 하는 일도 발생했죠?

그래서 중국 후난성에선 보기만 해도 아찔한 다리 안전성 검사가 벌어져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한 여성이 망치를 들고 다리 바닥을 힘차게 내려칩니다.

바닥 밑으로 300미터 깊이의 협곡이 그대로 보이는 이 다리는 중국 후난성 '장자제 국립공원'에 새로 준공된 430미터 길이의 유리 다리인데요.

다음달 공식 개장을 앞두고 관광객을 안심시키기 위해 대대적인 안전성 시험을 실시한 겁니다.

망치에 이어 15톤짜리 차량이 지나가도 끄떡없는 유리 다리!

별별 안전 검사를 모두 통과했지만, 이 유리 다리를 건너는 건 여전히 무서울 것 같네요.
  • [디지털 광장] 망치에 이어 차까지…아찔한 다리 안전 검사
    • 입력 2016-06-28 06:56:26
    • 수정2016-06-28 07:56:1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KBS 디지털 뉴스의 생생한 이슈를 전해드리는 '디지털 광장'입니다.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중국에선 자연 명소 곳곳에 투명한 유리다리를 만들고 있는데요.

하지만 개장한지 몇 주 만에 균열이 생기는 등, 관광객을 불안하게 하는 일도 발생했죠?

그래서 중국 후난성에선 보기만 해도 아찔한 다리 안전성 검사가 벌어져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한 여성이 망치를 들고 다리 바닥을 힘차게 내려칩니다.

바닥 밑으로 300미터 깊이의 협곡이 그대로 보이는 이 다리는 중국 후난성 '장자제 국립공원'에 새로 준공된 430미터 길이의 유리 다리인데요.

다음달 공식 개장을 앞두고 관광객을 안심시키기 위해 대대적인 안전성 시험을 실시한 겁니다.

망치에 이어 15톤짜리 차량이 지나가도 끄떡없는 유리 다리!

별별 안전 검사를 모두 통과했지만, 이 유리 다리를 건너는 건 여전히 무서울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