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추경 불가피…신속하게 처리해야”
입력 2016.06.28 (09:31) 수정 2016.06.28 (11:49) 정치
정부가 10조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추진하기로 한 가운데 여야가 추경안을 신속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8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가 추경안을 제출하면 국회에서 신속하게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인 조경태 새누리당 의원도 "추경안을 짤 때, 일자리를 얼마나 창출하겠다는 구체적인 목표 제시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역시 부실기업 구조조정과 영국의 EU 탈퇴 결정 등을 언급하며 "추경 편성의 불가피성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현 경제 상황을 충분히 고려한 '맞춤형 추경안'이 신속히 마련돼야 하지 않느냐"며 추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년 예산에서 빠진 SOC 사업을 확대하는 차원이어서는 안 된다"며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과 누리과정 예산 해법 등이 추경안에 제시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국민의당은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이 결정된 뒤 추경 편성이 필요하다고 여러 차례 강조해왔다.

지난 26일 김성식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브렉시트가 현실화돼 민생을 더 어렵게 할 가능성이 있어 더 이상 추경편성을 미룰 여유가 없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 여야 “추경 불가피…신속하게 처리해야”
    • 입력 2016-06-28 09:31:00
    • 수정2016-06-28 11:49:51
    정치
정부가 10조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추진하기로 한 가운데 여야가 추경안을 신속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8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가 추경안을 제출하면 국회에서 신속하게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인 조경태 새누리당 의원도 "추경안을 짤 때, 일자리를 얼마나 창출하겠다는 구체적인 목표 제시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역시 부실기업 구조조정과 영국의 EU 탈퇴 결정 등을 언급하며 "추경 편성의 불가피성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현 경제 상황을 충분히 고려한 '맞춤형 추경안'이 신속히 마련돼야 하지 않느냐"며 추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년 예산에서 빠진 SOC 사업을 확대하는 차원이어서는 안 된다"며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과 누리과정 예산 해법 등이 추경안에 제시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국민의당은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이 결정된 뒤 추경 편성이 필요하다고 여러 차례 강조해왔다.

지난 26일 김성식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브렉시트가 현실화돼 민생을 더 어렵게 할 가능성이 있어 더 이상 추경편성을 미룰 여유가 없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