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독·이 정상…“英, 재협상 없고 조속한 협상 개시”
입력 2016.06.28 (09:41) 수정 2016.06.28 (10:3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주는 영국의 브렉시트 이후 유럽 연합의 운명을 결정할 수 있는 중요한 한 주가 될 것 같습니다.

오늘 새벽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정상들이 만나 영국에게 브렉시트 협상에 조속히 나서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파리의 박진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브렉시트의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정상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회담후 이들은 영국에 강한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녹취> 앙겔라 메르켈(독일 총리) : "우리 정상들은 영국이 탈퇴 신청을 유럽 의사회에 하기전까지는 공식 또는 비공식 협상은 없다는 점에 합의했습니다."

메르켈 독일 총리는 영국이 브렉시트를 결정한 만큼 유럽 연합이 더 이상 양보할 것도 없고 따라서 재협상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여기에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유럽 연합에게는 시간을 낭비할 여유가 없다며 영국의 조속한 협상개시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프랑수아 올랑드(프랑스 대통령) : "우리가 시간을 낭비해선 안되는 이유는 뭘까요? 왜냐하면 불확실성보다 불안정한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불확실성은 자주 비이성적인 정치적 행위를 낳게 합니다."

3개국 정상들의 이같은 강한 기조는 오늘 오후부터 이틀간 브뤼셀에서 열리는 유럽 연합 정상회의에서도 그대로 이어질 전망입니다.

캐머런 영국 총리를 제외한 나머지 27개국 정상들이 한 목소리로조속한 협상 개시를 요구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브렉시트 이전과 이후 영국을 대하는 유럽 연합의 태도가 180도로 바뀐 것입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진현입니다.
  • 프·독·이 정상…“英, 재협상 없고 조속한 협상 개시”
    • 입력 2016-06-28 09:49:35
    • 수정2016-06-28 10:33:44
    930뉴스
<앵커 멘트>

이번 주는 영국의 브렉시트 이후 유럽 연합의 운명을 결정할 수 있는 중요한 한 주가 될 것 같습니다.

오늘 새벽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정상들이 만나 영국에게 브렉시트 협상에 조속히 나서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파리의 박진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브렉시트의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정상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회담후 이들은 영국에 강한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녹취> 앙겔라 메르켈(독일 총리) : "우리 정상들은 영국이 탈퇴 신청을 유럽 의사회에 하기전까지는 공식 또는 비공식 협상은 없다는 점에 합의했습니다."

메르켈 독일 총리는 영국이 브렉시트를 결정한 만큼 유럽 연합이 더 이상 양보할 것도 없고 따라서 재협상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여기에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유럽 연합에게는 시간을 낭비할 여유가 없다며 영국의 조속한 협상개시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프랑수아 올랑드(프랑스 대통령) : "우리가 시간을 낭비해선 안되는 이유는 뭘까요? 왜냐하면 불확실성보다 불안정한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불확실성은 자주 비이성적인 정치적 행위를 낳게 합니다."

3개국 정상들의 이같은 강한 기조는 오늘 오후부터 이틀간 브뤼셀에서 열리는 유럽 연합 정상회의에서도 그대로 이어질 전망입니다.

캐머런 영국 총리를 제외한 나머지 27개국 정상들이 한 목소리로조속한 협상 개시를 요구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브렉시트 이전과 이후 영국을 대하는 유럽 연합의 태도가 180도로 바뀐 것입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진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