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브렉시트’ 그 후
英-EU 정상 오늘 첫 만남…브렉시트 협상 시점 절충?
입력 2016.06.28 (10:25) 국제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 이후 전세계가 정치적·경제적 후폭풍에 휩싸인 가운데 영국과 유럽연합, EU가 처음으로 만남을 갖는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28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회원국 정상회의 만찬회동에서 EU 지도부와 27개 회원국 정상들을 상대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결정 후 국내 상황과 향후 대책을 보고하기로 했다
.
이틀 회의의 마지막 날인 29일에는 EU 지도자들과 회원국 정상들이 캐머런 총리를 배제한 비공식 회의를 열어 EU의 앞날을 두고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이번 회동에서 초미의 관심사는 브렉시트의 첫 단추인 협상 착수 시점이다. 브렉시트 결정 직후부터 양측은 협상 개시 시점을 놓고 양보 없는 신경전을 이어왔고, 이런 감정싸움이 브렉시트의 폭발성을 더욱 키웠다.

'도미노 이탈'을 우려하는 EU는 영국과 브렉시트 협상을 조기에 마침으로써 다른 회원국의 추가 이탈을 원천봉쇄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영국은 EU의 압박에 아랑곳하지 않고 협상을 서두르지 않겠다고 밝히고 있다.

양측의 입장이 이처럼 팽팽하게 계속 맞설 경우 브렉시트라는 불확실성의 먹구름은 당분간 걷히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런 가운데 EU와 영국 모두 브렉시트 결정 초기의 감정적 대응을 자제하며 사태를 냉정하게 해결하려는 움직임도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메르켈 독일 총리는 27일 블로디미르 그로이스만 우크라이나 총리와 회담한 뒤 한 회견에서 브렉시트에 대한 상황을 분석할 일정한 시간이 영국에 필요함을 어느 정도 이해한다고 말했다. 당초 '조속한 협상 개시'를 영국에 압박하던 입장에서 한 걸음 물러선 것이다.

영국에서도 당초 10월로 예상됐던 캐머런 총리 후임의 인선 시기가 9월 초로 앞당겨질 것이라는 발표가 나와 브렉시트 협상이 9월쯤 개시될 가능성이 고개를 들었다.

그러나 이런 변화 조짐에도 불구하고, 브렉시트를 둘러싼 EU와 영국의 이해관계 충돌은 여전하다는 점에서 이번 EU 정상회의에서 첫 관문인 후속협상 착수 시기에 대해 양측이 타협점을 찾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 英-EU 정상 오늘 첫 만남…브렉시트 협상 시점 절충?
    • 입력 2016-06-28 10:25:33
    국제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 이후 전세계가 정치적·경제적 후폭풍에 휩싸인 가운데 영국과 유럽연합, EU가 처음으로 만남을 갖는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28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회원국 정상회의 만찬회동에서 EU 지도부와 27개 회원국 정상들을 상대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결정 후 국내 상황과 향후 대책을 보고하기로 했다
.
이틀 회의의 마지막 날인 29일에는 EU 지도자들과 회원국 정상들이 캐머런 총리를 배제한 비공식 회의를 열어 EU의 앞날을 두고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이번 회동에서 초미의 관심사는 브렉시트의 첫 단추인 협상 착수 시점이다. 브렉시트 결정 직후부터 양측은 협상 개시 시점을 놓고 양보 없는 신경전을 이어왔고, 이런 감정싸움이 브렉시트의 폭발성을 더욱 키웠다.

'도미노 이탈'을 우려하는 EU는 영국과 브렉시트 협상을 조기에 마침으로써 다른 회원국의 추가 이탈을 원천봉쇄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영국은 EU의 압박에 아랑곳하지 않고 협상을 서두르지 않겠다고 밝히고 있다.

양측의 입장이 이처럼 팽팽하게 계속 맞설 경우 브렉시트라는 불확실성의 먹구름은 당분간 걷히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런 가운데 EU와 영국 모두 브렉시트 결정 초기의 감정적 대응을 자제하며 사태를 냉정하게 해결하려는 움직임도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메르켈 독일 총리는 27일 블로디미르 그로이스만 우크라이나 총리와 회담한 뒤 한 회견에서 브렉시트에 대한 상황을 분석할 일정한 시간이 영국에 필요함을 어느 정도 이해한다고 말했다. 당초 '조속한 협상 개시'를 영국에 압박하던 입장에서 한 걸음 물러선 것이다.

영국에서도 당초 10월로 예상됐던 캐머런 총리 후임의 인선 시기가 9월 초로 앞당겨질 것이라는 발표가 나와 브렉시트 협상이 9월쯤 개시될 가능성이 고개를 들었다.

그러나 이런 변화 조짐에도 불구하고, 브렉시트를 둘러싼 EU와 영국의 이해관계 충돌은 여전하다는 점에서 이번 EU 정상회의에서 첫 관문인 후속협상 착수 시기에 대해 양측이 타협점을 찾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