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미공단서 유해화학물질 유출…1명 부상
입력 2016.06.28 (11:27) 수정 2016.06.28 (12:53) 사회

[연관기사] ☞ [뉴스12] 구미공단서 화학물질 유출…1명 부상

경북 구미의 LCD 가공 공장에 있는 폐 화학물질 보관 탱크에서 용액이 유출돼 근로자 1명 다쳤다.

28일 새벽 2시 40분쯤 경북 구미시 시미동에 있는 유리 디스플레이 공장의 20톤짜리 폐기물 저장 탱크에서, 염산과 불산, 질산 용액이 섞인 농도 3% 용액 3톤이 유출됐다.

이 사고로 현장 점검중이던 근무자 2명 가운데 한 명이 증기를 흡입해 병원 치료를 받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과 환경청, 구미시 등은 사고 7시간만에 탱크 바깥쪽 방유턱 안에 고인 폐산 혼합액을 모두 수거했다.

환경당국은 인근 대기질과 낙동강 유입수에 대한 조사 결과, 유독물질의 외부유출은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이 업체에서는 사고 7시간 전인 27일 낮 유리가공 용액의 성능향상을 위해 불산과 질산, 염산 외에 또 다른 물질을 넣어 실험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당국은 이에 따라 업체 관계자를 불러 작업 규정을 지켰는지 여부를 조사하는 한편, 유출된 물질을 수거해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구미공단서 유해화학물질 유출…1명 부상
    • 입력 2016-06-28 11:27:20
    • 수정2016-06-28 12:53:14
    사회

[연관기사] ☞ [뉴스12] 구미공단서 화학물질 유출…1명 부상

경북 구미의 LCD 가공 공장에 있는 폐 화학물질 보관 탱크에서 용액이 유출돼 근로자 1명 다쳤다.

28일 새벽 2시 40분쯤 경북 구미시 시미동에 있는 유리 디스플레이 공장의 20톤짜리 폐기물 저장 탱크에서, 염산과 불산, 질산 용액이 섞인 농도 3% 용액 3톤이 유출됐다.

이 사고로 현장 점검중이던 근무자 2명 가운데 한 명이 증기를 흡입해 병원 치료를 받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과 환경청, 구미시 등은 사고 7시간만에 탱크 바깥쪽 방유턱 안에 고인 폐산 혼합액을 모두 수거했다.

환경당국은 인근 대기질과 낙동강 유입수에 대한 조사 결과, 유독물질의 외부유출은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이 업체에서는 사고 7시간 전인 27일 낮 유리가공 용액의 성능향상을 위해 불산과 질산, 염산 외에 또 다른 물질을 넣어 실험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당국은 이에 따라 업체 관계자를 불러 작업 규정을 지켰는지 여부를 조사하는 한편, 유출된 물질을 수거해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