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50년 전 건립 ‘예천 야옹정’ 보물 지정된다
입력 2016.06.28 (11:35) 문화
문화재청은 1566년에 세워진 정자인 '예천 야옹정'을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밝혔다. 경상북도 유형문화재인 야옹정은 조선 중종 때 학자인 야옹(野翁) 권의의 아들 권심언이 부친의 학덕을 기리기 위해 지은 건물로, 임진왜란 이전의 조선 전기 건축양식이 잘 나타나 있다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지붕 막새기와에는 1566년을 가리키는 '가정 병인'(嘉靖 丙寅)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가정(嘉靖)은 1521년 즉위한 명나라 가정제의 연호를 뜻한다. 또 건물 수리 내력을 적은 중수기(重修記)에도 명종 21년(1566)에 건립됐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건물의 평면은 전체적으로 정면 4칸, 측면 4칸의 '고무래 정(丁)'자 형이다. 정면 좌측 3칸은 대청으로 꾸몄으며, 그 우측으로 온돌방 3칸과 누마루 1칸을 세로로 길게 두었다.

문화재청은 "임진왜란 이전의 건물이 얼마 남아 있지 않은 상황에서 예천 야옹정은 당시의 건축술을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라고 밝혔다.


  • 450년 전 건립 ‘예천 야옹정’ 보물 지정된다
    • 입력 2016-06-28 11:35:38
    문화
문화재청은 1566년에 세워진 정자인 '예천 야옹정'을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밝혔다. 경상북도 유형문화재인 야옹정은 조선 중종 때 학자인 야옹(野翁) 권의의 아들 권심언이 부친의 학덕을 기리기 위해 지은 건물로, 임진왜란 이전의 조선 전기 건축양식이 잘 나타나 있다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지붕 막새기와에는 1566년을 가리키는 '가정 병인'(嘉靖 丙寅)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가정(嘉靖)은 1521년 즉위한 명나라 가정제의 연호를 뜻한다. 또 건물 수리 내력을 적은 중수기(重修記)에도 명종 21년(1566)에 건립됐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건물의 평면은 전체적으로 정면 4칸, 측면 4칸의 '고무래 정(丁)'자 형이다. 정면 좌측 3칸은 대청으로 꾸몄으며, 그 우측으로 온돌방 3칸과 누마루 1칸을 세로로 길게 두었다.

문화재청은 "임진왜란 이전의 건물이 얼마 남아 있지 않은 상황에서 예천 야옹정은 당시의 건축술을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라고 밝혔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