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추경 조속히 집행해야 효과…구조조정 일자리 초점”
입력 2016.06.28 (12:04) 수정 2016.06.28 (12:2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은 고통받는 국민의 편에 서서 추경을 편성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번 추경은 구조조정 실업 대책에 초점을 두고 있는 만큼 선심성 예산 요구나 추경과 무관한 문제로 국회 처리가 지연되서는 안될 것이라고 당부했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국민경제자문회의와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의 추경 편성 방침은 국내외 기구와 전문가들의 권고를 받아들인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고통받는 국민의 편에 서서 추경을 편성하기로 했다며 조속한 준비에 착수해 최대의 효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하라고 관계 부처에 지시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경제는 흐름이 중요하고 정책은 타이밍이 생명입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추경의 초점은 구조조정으로 인한 실직에 따른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것에 있으며, 늘어난 세수를 활용하는 만큼 추가적인 국채 발행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국민들 사이에 공감대도 형성되어 있는 만큼 정치권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선심성 예산 요구나 추경과 무관한 문제로 국회 처리가 지연되는 일이 없도록 각 부처들이 국회와 국민들에게 잘 설명해야 할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또 추경과 함께 소비 투자 확대 방안과 브렉시트로 인한 취약 요인에 대한 리스크 관리도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경제 상황이 어렵더라도 구조 개혁은 멈추거나 늦출 수 없다며 노동개혁은 물론 공공, 교육, 금융 등 4대 구조개혁은 하반기 중에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박 대통령, “추경 조속히 집행해야 효과…구조조정 일자리 초점”
    • 입력 2016-06-28 12:07:52
    • 수정2016-06-28 12:26:22
    뉴스 12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은 고통받는 국민의 편에 서서 추경을 편성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번 추경은 구조조정 실업 대책에 초점을 두고 있는 만큼 선심성 예산 요구나 추경과 무관한 문제로 국회 처리가 지연되서는 안될 것이라고 당부했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국민경제자문회의와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의 추경 편성 방침은 국내외 기구와 전문가들의 권고를 받아들인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고통받는 국민의 편에 서서 추경을 편성하기로 했다며 조속한 준비에 착수해 최대의 효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하라고 관계 부처에 지시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경제는 흐름이 중요하고 정책은 타이밍이 생명입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추경의 초점은 구조조정으로 인한 실직에 따른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것에 있으며, 늘어난 세수를 활용하는 만큼 추가적인 국채 발행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국민들 사이에 공감대도 형성되어 있는 만큼 정치권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선심성 예산 요구나 추경과 무관한 문제로 국회 처리가 지연되는 일이 없도록 각 부처들이 국회와 국민들에게 잘 설명해야 할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또 추경과 함께 소비 투자 확대 방안과 브렉시트로 인한 취약 요인에 대한 리스크 관리도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경제 상황이 어렵더라도 구조 개혁은 멈추거나 늦출 수 없다며 노동개혁은 물론 공공, 교육, 금융 등 4대 구조개혁은 하반기 중에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