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北연석회의 제안은 전형적인 통전공세”
입력 2016.06.28 (13:01) 수정 2016.06.28 (17:33) 정치
통일부는 북한이 오는 8월 15일을 전후해 평양이나 개성에서 남북과 해외의 정당과 단체, 주요인사들이 참가하는 민족적 대회합을 위한 연석회의를 개최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 "전형적인 통전공세"라고 일축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28일) "(북한이) 핵실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그리고 6차례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앞으로도 도발을 계속 하겠다고 공언한 상황에서 한편으로 통일과 평화를 이야기하자는 것 자체가 얼마나 허황되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정 대변인은 "진정성이 있다면 (북한은) 도발 행태를 즉각 중단하고 비핵화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일부 한 당국자는 북한이 청와대 실장들, 국무총리와 장관, 차관 등 우리측 100여 명에게 공개 편지를 보낸다고 주장한 데 대해 "진정성이 더 없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당국자는 "이름과 장소 등을 구체적으로 제시함으로써 우리 내부의 일치 단결된 생각을 와해시키는 데 효과적이라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남남갈등을 부추기는 데 가장 좋은 선전선동 도구"로 "진정성이 더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어제(27일) '북, 남, 해외 제정당, 단체, 개별 인사들의 연석회의 북측준비위원회' 명의의 공개편지에서 광복 71주년 기념일인 올해 8월 15일을 전후로 남북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는 '민족적 대회합'을 개최하자며 다음 달 중으로 이를 위한 실무접촉을 열자고 제의했다. 북한은 지난 9일에도 정부·정당·단체 연석회의 호소문에서 올해 광복절을 계기로 '전민족적인 통일대회합'을 개최할 것을 공개적으로 제안하며 북측준비위를 조직했다고 밝혔다.
  • 통일부 “北연석회의 제안은 전형적인 통전공세”
    • 입력 2016-06-28 13:01:23
    • 수정2016-06-28 17:33:55
    정치
통일부는 북한이 오는 8월 15일을 전후해 평양이나 개성에서 남북과 해외의 정당과 단체, 주요인사들이 참가하는 민족적 대회합을 위한 연석회의를 개최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 "전형적인 통전공세"라고 일축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28일) "(북한이) 핵실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그리고 6차례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앞으로도 도발을 계속 하겠다고 공언한 상황에서 한편으로 통일과 평화를 이야기하자는 것 자체가 얼마나 허황되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정 대변인은 "진정성이 있다면 (북한은) 도발 행태를 즉각 중단하고 비핵화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일부 한 당국자는 북한이 청와대 실장들, 국무총리와 장관, 차관 등 우리측 100여 명에게 공개 편지를 보낸다고 주장한 데 대해 "진정성이 더 없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당국자는 "이름과 장소 등을 구체적으로 제시함으로써 우리 내부의 일치 단결된 생각을 와해시키는 데 효과적이라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남남갈등을 부추기는 데 가장 좋은 선전선동 도구"로 "진정성이 더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어제(27일) '북, 남, 해외 제정당, 단체, 개별 인사들의 연석회의 북측준비위원회' 명의의 공개편지에서 광복 71주년 기념일인 올해 8월 15일을 전후로 남북 각계 인사들이 참가하는 '민족적 대회합'을 개최하자며 다음 달 중으로 이를 위한 실무접촉을 열자고 제의했다. 북한은 지난 9일에도 정부·정당·단체 연석회의 호소문에서 올해 광복절을 계기로 '전민족적인 통일대회합'을 개최할 것을 공개적으로 제안하며 북측준비위를 조직했다고 밝혔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