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브렉시트’ 그 후
韓-英 외교차관 통화 예정…브렉시트 대책 논의
입력 2016.06.28 (15:09) 정치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영국의 EU(유럽연합) 탈퇴 결정(브렉시트)과 관련해 오늘(28일) 저녁 휴고 스와이어 영국 외교부 국무상(차관)과 전화 통화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영국 측의 요청에 따라 통화가 이뤄지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차관과 스와이어 국무상과의 통화에서는 최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과 관련한 대책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임 차관은 또 내일(29일)은 게하르트 사바틸 주한 EU 대사와도 면담할 예정이다.

조 대변인은 브렉시트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영국 국민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정부는 영국의 EU 탈퇴 결정이 우리와의 양자 관계는 물론, 지역ㆍ글로벌 차원에서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영국이 EU에 탈퇴를 공식 통보한 이후에도 EU와의 탈퇴 협상에 약 2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될 예정"이라면서 "우리 정부는 이 기간 동안 영국과 EU 간 협상 동향 등을 봐가며 정치ㆍ경제 등 제 분야의 단기 및 중장기 영향을 면밀히 분석하여 대처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조 대변인은 또 "영국의 EU 탈퇴 결정에도 정부는 한ㆍ영간 '포괄적ㆍ창조적 동반자 관계'와 한ㆍEU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기초해 정치ㆍ경제 등 각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지속 발전시켜오고 있다"면서 "특히 우리나라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면서 지역ㆍ글로벌 사안에서 유사한 입장을 가진 영국 및 EU와는 북한 핵 및 인권 문제와 관련하여서도 긴밀한 공조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韓-英 외교차관 통화 예정…브렉시트 대책 논의
    • 입력 2016-06-28 15:09:41
    정치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영국의 EU(유럽연합) 탈퇴 결정(브렉시트)과 관련해 오늘(28일) 저녁 휴고 스와이어 영국 외교부 국무상(차관)과 전화 통화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영국 측의 요청에 따라 통화가 이뤄지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차관과 스와이어 국무상과의 통화에서는 최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과 관련한 대책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임 차관은 또 내일(29일)은 게하르트 사바틸 주한 EU 대사와도 면담할 예정이다.

조 대변인은 브렉시트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영국 국민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정부는 영국의 EU 탈퇴 결정이 우리와의 양자 관계는 물론, 지역ㆍ글로벌 차원에서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영국이 EU에 탈퇴를 공식 통보한 이후에도 EU와의 탈퇴 협상에 약 2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될 예정"이라면서 "우리 정부는 이 기간 동안 영국과 EU 간 협상 동향 등을 봐가며 정치ㆍ경제 등 제 분야의 단기 및 중장기 영향을 면밀히 분석하여 대처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조 대변인은 또 "영국의 EU 탈퇴 결정에도 정부는 한ㆍ영간 '포괄적ㆍ창조적 동반자 관계'와 한ㆍEU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기초해 정치ㆍ경제 등 각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지속 발전시켜오고 있다"면서 "특히 우리나라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면서 지역ㆍ글로벌 사안에서 유사한 입장을 가진 영국 및 EU와는 북한 핵 및 인권 문제와 관련하여서도 긴밀한 공조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