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스피, ‘20조원 α’ 부양책에 1,930선 회복
입력 2016.06.28 (15:44) 경제
코스피가 28일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여진 속에서 정부의 경기 부양책에 힘입어 1,930선을 회복했다.

오늘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9.37포인트(0.49%) 오른 1,936.22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9.14포인트(0.99%) 내린 1,907.71로 출발한 뒤 장 초반 하락세를 이어갔으나 추경 예산 등 정부의 재정 보강책 소식이 전해지면서 우상향으로 방향을 틀어 이틀 연속 상승했다.

간밤 브렉시트 여진으로 미국과 유럽의 주요 증시가 약세로 마감하고 국제유가도 하락했지만 정부의 부양책이 증시에 '구원투수' 역할을 한 셈이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은 장중 '사자'로 돌아서 1천572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개인도 1천668억원어치를 사들였다. 그러나 외국인은 3천703억원어치를 팔았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1.18포인트(1.72%) 오른 659.30에 장을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당 11.0원 급락한 1,171.3원에 마감했다.

  • 코스피, ‘20조원 α’ 부양책에 1,930선 회복
    • 입력 2016-06-28 15:44:37
    경제
코스피가 28일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여진 속에서 정부의 경기 부양책에 힘입어 1,930선을 회복했다.

오늘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9.37포인트(0.49%) 오른 1,936.22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9.14포인트(0.99%) 내린 1,907.71로 출발한 뒤 장 초반 하락세를 이어갔으나 추경 예산 등 정부의 재정 보강책 소식이 전해지면서 우상향으로 방향을 틀어 이틀 연속 상승했다.

간밤 브렉시트 여진으로 미국과 유럽의 주요 증시가 약세로 마감하고 국제유가도 하락했지만 정부의 부양책이 증시에 '구원투수' 역할을 한 셈이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은 장중 '사자'로 돌아서 1천572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개인도 1천668억원어치를 사들였다. 그러나 외국인은 3천703억원어치를 팔았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1.18포인트(1.72%) 오른 659.30에 장을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당 11.0원 급락한 1,171.3원에 마감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