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전자검사, 병원 거치지 않고 민간업체가 직접 한다
입력 2016.06.28 (19:11) 사회
오는 30일부터 민간 유전자검사 업체에서 직접 유전자 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이는 지난해 12월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개정과 '제9차 무역투자진흥회의' 때 발표한 규제 개선의 후속조치의 하나로 추진되는 것이다. 지금까지는 의료기관의 의뢰가 있을 때만 민간 업체의 유전자 검사가 가능했다.

민간 유전자검사 업체에서는 혈당, 혈압, 피부노화, 체질량지수 등 12개 검사항목과 관련된 46개 유전자를 직접 검사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이번에 허용되는 검사 범위에 대해 생활습관 개선과 질병 예방이 가능한 검사, 과학적 근거가 확보되고 소비자 위해성이 적은 검사 위주로 이루어져 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제도가 시행되면 "유전자 검사결과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가 증가할 가능성이 크네요", "색소침착이 일어날 가능성이 다른 사람에 비해 몇 배 정도 높네요" 등의 예측성 유전자 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 유전자검사를 할 수 있는 민간업체는 84개다.
  • 유전자검사, 병원 거치지 않고 민간업체가 직접 한다
    • 입력 2016-06-28 19:11:14
    사회
오는 30일부터 민간 유전자검사 업체에서 직접 유전자 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이는 지난해 12월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개정과 '제9차 무역투자진흥회의' 때 발표한 규제 개선의 후속조치의 하나로 추진되는 것이다. 지금까지는 의료기관의 의뢰가 있을 때만 민간 업체의 유전자 검사가 가능했다.

민간 유전자검사 업체에서는 혈당, 혈압, 피부노화, 체질량지수 등 12개 검사항목과 관련된 46개 유전자를 직접 검사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이번에 허용되는 검사 범위에 대해 생활습관 개선과 질병 예방이 가능한 검사, 과학적 근거가 확보되고 소비자 위해성이 적은 검사 위주로 이루어져 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제도가 시행되면 "유전자 검사결과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가 증가할 가능성이 크네요", "색소침착이 일어날 가능성이 다른 사람에 비해 몇 배 정도 높네요" 등의 예측성 유전자 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 유전자검사를 할 수 있는 민간업체는 84개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