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누리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 관련 조치 미흡”
입력 2016.06.28 (20:40) 정치
국민의당이 선거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당직자와 소속 의원을 두고 '기소되면 당원권을 정지'하기로 방침을 정하자, 새누리당이 "국민적 시각에서 미흡한 조치"라고 비판했다.

김정재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28일(오늘) 논평에서 "국민의당 지도부가 이번 사건을 직·간접으로 키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지금까지 대응 과정 역시 국민적 분노와 배신감만 키우고 있어, 이번 조치가 미봉 수준에도 미치지 못할 것이란 지적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새 정치'에 대한 분명한 입장과 각오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 새누리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 관련 조치 미흡”
    • 입력 2016-06-28 20:40:45
    정치
국민의당이 선거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당직자와 소속 의원을 두고 '기소되면 당원권을 정지'하기로 방침을 정하자, 새누리당이 "국민적 시각에서 미흡한 조치"라고 비판했다.

김정재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28일(오늘) 논평에서 "국민의당 지도부가 이번 사건을 직·간접으로 키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지금까지 대응 과정 역시 국민적 분노와 배신감만 키우고 있어, 이번 조치가 미봉 수준에도 미치지 못할 것이란 지적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새 정치'에 대한 분명한 입장과 각오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