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브렉시트’ 그 후
공약 말바꾸기…정치에 희생된 경제
입력 2016.06.28 (21:47) 수정 2016.06.28 (21:59) 국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런 결과를 투표 전에는 예측하지 못한 것일까요?

투표를 앞두고 탈퇴 지지 진영의 캠페인 버스에는 "영국은 매주 3억 5천 만 파운드를 유럽연합으로 보내는데, 그 돈을 국민보건서비스(NHS)에 지원합시다!"라고 적혀있었습니다.

영국의 분담금 자체가 터무니없이 과장됐다는 주장이 나온데다, 투표 직후에는..

<녹취> 나이젤 패라지(독립당 대표/브렉시트 찬성) : "(국민보건서비스에 지원한다는 걸 보장할수 있나요?) 아니요, 그런 약속은 한 적 없습니다."

공약 자체가 선거 캠프의 실수였다고 말을 바꿉니다.

이민자 문제는 어떨까요.

유럽연합 탈퇴로 이민자가 줄겠냐는 질문에는 "그건 오해"라거나 "엄격하게 관리하겠다는 의도"였다며 역시 슬그머니 발을 뺍니다.

결국 유럽에서 나가는것 말고 아무것도 실현할 수 없는 '대국민사기극' 아니냐는 분노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잔류를 주장했던 진영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캐머런 총리가 총선 승리를 위해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공약으로 이용했다가 전세계 경제가 휘청이는 역풍을 맞은 셈이기 때문입니다.

찬반 양론으로 분열됐던 영국, 이제 탈퇴가 결정되자 이주민들을 겨냥한 혐오 범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 공약 말바꾸기…정치에 희생된 경제
    • 입력 2016-06-28 21:47:40
    • 수정2016-06-28 21:59:57
    국제
  이런 결과를 투표 전에는 예측하지 못한 것일까요?

투표를 앞두고 탈퇴 지지 진영의 캠페인 버스에는 "영국은 매주 3억 5천 만 파운드를 유럽연합으로 보내는데, 그 돈을 국민보건서비스(NHS)에 지원합시다!"라고 적혀있었습니다.

영국의 분담금 자체가 터무니없이 과장됐다는 주장이 나온데다, 투표 직후에는..

<녹취> 나이젤 패라지(독립당 대표/브렉시트 찬성) : "(국민보건서비스에 지원한다는 걸 보장할수 있나요?) 아니요, 그런 약속은 한 적 없습니다."

공약 자체가 선거 캠프의 실수였다고 말을 바꿉니다.

이민자 문제는 어떨까요.

유럽연합 탈퇴로 이민자가 줄겠냐는 질문에는 "그건 오해"라거나 "엄격하게 관리하겠다는 의도"였다며 역시 슬그머니 발을 뺍니다.

결국 유럽에서 나가는것 말고 아무것도 실현할 수 없는 '대국민사기극' 아니냐는 분노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잔류를 주장했던 진영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캐머런 총리가 총선 승리를 위해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공약으로 이용했다가 전세계 경제가 휘청이는 역풍을 맞은 셈이기 때문입니다.

찬반 양론으로 분열됐던 영국, 이제 탈퇴가 결정되자 이주민들을 겨냥한 혐오 범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