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북아 역사지도’ 출판 불가…45억 혈세 낭비
입력 2016.06.29 (21:38) 수정 2016.06.29 (22:2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과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응하겠다며, 8년동안 45억원을 투자한 동북아 역사지도가 '출판 불가' 판정을 받았습니다.

사실상 폐기될 것으로 보이는데, 왜 이렇게 된건지 김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교육부 산하 동북아역사재단의 핵심 사업인 동북아 역사지도.

고대에서 근대에 이르는 우리 민족의 영토에 대한 7백 여장의 지도를 제작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공개된 초기 지도는 독도가 표기되지 않거나, 한반도가 지도 가장자리에 위치해, 오히려 중국과 일본의 역사 왜곡 논리를 반영했다는 비난을 받았습니다.

또, 한자 지명 표기로 읽기에 불편하고, 영토 경계가 명확치 않은 국경을 점선이 아닌 실선으로 그어, 외교 문제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입니다.

역사 지도 제작에 70여 명의 전문가를 투입했다지만, 지도를 만드는 데 꼭 필요한 지리 전문가를 포함시키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교육부 관계자(음성 변조) : "지도학적 기준이 조금 미흡한 부분이 있고, 외교적이나 법적 기준에 의해서 채점을 했는데 그 부분도 미진한 부분이 있고."

결국 '부실투성이가' 지도는 출판 불가 판정을 받았고, 지난 8년 동안 45억여 원의 혈세를 낭비한 것입니다.

하지만 동북아 역사재단 측은 최종본 역사 지도 공개를 거부하는 등 제대로 된 실상을 밝히지도 않고 있습니다.

<녹취> 동북아역사재단 관계자(음성 변조) : "지금 드릴 수 있는 상태가 아니에요. 양이 지금 너무 많아서 정리를 해야 하고"

동북아역사재단은 사업 실패 책임을 물어 담당자들을 징계한다고 밝혔지만,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동북아 역사지도’ 출판 불가…45억 혈세 낭비
    • 입력 2016-06-29 21:38:37
    • 수정2016-06-29 22:24:33
    뉴스 9
<앵커 멘트>

중국과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응하겠다며, 8년동안 45억원을 투자한 동북아 역사지도가 '출판 불가' 판정을 받았습니다.

사실상 폐기될 것으로 보이는데, 왜 이렇게 된건지 김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교육부 산하 동북아역사재단의 핵심 사업인 동북아 역사지도.

고대에서 근대에 이르는 우리 민족의 영토에 대한 7백 여장의 지도를 제작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공개된 초기 지도는 독도가 표기되지 않거나, 한반도가 지도 가장자리에 위치해, 오히려 중국과 일본의 역사 왜곡 논리를 반영했다는 비난을 받았습니다.

또, 한자 지명 표기로 읽기에 불편하고, 영토 경계가 명확치 않은 국경을 점선이 아닌 실선으로 그어, 외교 문제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입니다.

역사 지도 제작에 70여 명의 전문가를 투입했다지만, 지도를 만드는 데 꼭 필요한 지리 전문가를 포함시키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교육부 관계자(음성 변조) : "지도학적 기준이 조금 미흡한 부분이 있고, 외교적이나 법적 기준에 의해서 채점을 했는데 그 부분도 미진한 부분이 있고."

결국 '부실투성이가' 지도는 출판 불가 판정을 받았고, 지난 8년 동안 45억여 원의 혈세를 낭비한 것입니다.

하지만 동북아 역사재단 측은 최종본 역사 지도 공개를 거부하는 등 제대로 된 실상을 밝히지도 않고 있습니다.

<녹취> 동북아역사재단 관계자(음성 변조) : "지금 드릴 수 있는 상태가 아니에요. 양이 지금 너무 많아서 정리를 해야 하고"

동북아역사재단은 사업 실패 책임을 물어 담당자들을 징계한다고 밝혔지만,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