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 별세
입력 2016.06.30 (01:33) 수정 2016.06.30 (06:40) 국제

[연관기사] ☞ [뉴스광장]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 별세

미래학자인 미국의 앨빈 토플러가 현지시간 27일, 로스앤젤레스 자택에서 향년 87세로 타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현지시간 어제, 토플러가 부인과 함께 설립한 컨설팅회사 '토플러 어소시에이츠'(Toffler Associates)의 발표를 인용해 토플러 박사의 별세 소식을 전했다.

이 재단은 별세 원인을 밝히지는 않았다.

토플러는 10여 권의 저서로 사회의 변화 방향을 제시한 미래학자로, '미래의 충격', '제3의 물결', '권력이동' 등을 통해 인류 사회가 제조업 기반의 경제에서 지식과 데이터 위주의 사회로 이동해 갈 것을 예견했다.

그의 사회 변화와 관련한 생각은 전 세계 지도자와 기업인에게 많은 영향을 미쳤고, 중국의 전 총리인 자오쯔양, 소련의 전 대통령인 미하일 고르바초프 등은 그를 멘토로 삼았다.
  •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 별세
    • 입력 2016-06-30 01:33:45
    • 수정2016-06-30 06:40:51
    국제

[연관기사] ☞ [뉴스광장]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 별세

미래학자인 미국의 앨빈 토플러가 현지시간 27일, 로스앤젤레스 자택에서 향년 87세로 타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현지시간 어제, 토플러가 부인과 함께 설립한 컨설팅회사 '토플러 어소시에이츠'(Toffler Associates)의 발표를 인용해 토플러 박사의 별세 소식을 전했다.

이 재단은 별세 원인을 밝히지는 않았다.

토플러는 10여 권의 저서로 사회의 변화 방향을 제시한 미래학자로, '미래의 충격', '제3의 물결', '권력이동' 등을 통해 인류 사회가 제조업 기반의 경제에서 지식과 데이터 위주의 사회로 이동해 갈 것을 예견했다.

그의 사회 변화와 관련한 생각은 전 세계 지도자와 기업인에게 많은 영향을 미쳤고, 중국의 전 총리인 자오쯔양, 소련의 전 대통령인 미하일 고르바초프 등은 그를 멘토로 삼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