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주단속 강화 무색…앱으로 실시간 정보 공유
입력 2016.06.30 (06:40) 수정 2016.06.30 (07:4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실시간으로 음주운전 단속 지점을 알려주는 휴대전화 서비스 때문에 경찰이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최근 경찰이 최근 추진하고 있는 대대적인 음주 단속 방침을 무색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송락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음주단속 지점을 알려주는 휴대전화 서비스입니다.

단속 중이라는 곳을 찾아가봤더니 실제로 경찰이 단속을 하고 있습니다.

경찰이 단속 지점을 바꿔봅니다.

<인터뷰> 이창호(서울 강서경찰서 교통안전계 3팀장) : "애플리케이션이 있어서 단속현장을 피해가기 때문에 운전자들과의 수 싸움이라고 할까요."

하지만 결과는 신통치 않습니다.

단속을 시작한 지 10분도 지나지 않아 해당 지점이 노출됐습니다.

다시 현장을 옮겼는데, 이번엔 1분 만에 표시됐습니다.

<인터뷰> 조영균(서울 송파경찰서 교통안전계 3팀장) : "저쪽 장소에서 할 때는 9분 정도 걸렸지만 이동하고 1분 만에 어플에 뜨는 거 보고 저도 놀랐습니다."

단속 정보가 빠르게 노출되는 건 이용자들이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유하기 때문입니다.

음주 단속 효과를 크게 떨어뜨리지만 규제할 법적 근거는 없습니다.

서비스 제작사 측은 해당 서비스가 오히려 음주운전을 막는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음주단속 어플 제작 관계자(음성변조) : "단속을 피한다는게 참 힘듭니다. 또 나름대로 대리운전 업체랑 연계를 다 하고 있기 때문에…"

현재 서비스 중인 음주 단속 어플은 10여 개... 이용자는 2백만 명이 넘습니다.

음주운전을 단속하는 경찰과 단속 정보 서비스의 숨바꼭질은 오늘도 계속됩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음주단속 강화 무색…앱으로 실시간 정보 공유
    • 입력 2016-06-30 06:42:56
    • 수정2016-06-30 07:48:5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실시간으로 음주운전 단속 지점을 알려주는 휴대전화 서비스 때문에 경찰이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최근 경찰이 최근 추진하고 있는 대대적인 음주 단속 방침을 무색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송락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음주단속 지점을 알려주는 휴대전화 서비스입니다.

단속 중이라는 곳을 찾아가봤더니 실제로 경찰이 단속을 하고 있습니다.

경찰이 단속 지점을 바꿔봅니다.

<인터뷰> 이창호(서울 강서경찰서 교통안전계 3팀장) : "애플리케이션이 있어서 단속현장을 피해가기 때문에 운전자들과의 수 싸움이라고 할까요."

하지만 결과는 신통치 않습니다.

단속을 시작한 지 10분도 지나지 않아 해당 지점이 노출됐습니다.

다시 현장을 옮겼는데, 이번엔 1분 만에 표시됐습니다.

<인터뷰> 조영균(서울 송파경찰서 교통안전계 3팀장) : "저쪽 장소에서 할 때는 9분 정도 걸렸지만 이동하고 1분 만에 어플에 뜨는 거 보고 저도 놀랐습니다."

단속 정보가 빠르게 노출되는 건 이용자들이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유하기 때문입니다.

음주 단속 효과를 크게 떨어뜨리지만 규제할 법적 근거는 없습니다.

서비스 제작사 측은 해당 서비스가 오히려 음주운전을 막는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음주단속 어플 제작 관계자(음성변조) : "단속을 피한다는게 참 힘듭니다. 또 나름대로 대리운전 업체랑 연계를 다 하고 있기 때문에…"

현재 서비스 중인 음주 단속 어플은 10여 개... 이용자는 2백만 명이 넘습니다.

음주운전을 단속하는 경찰과 단속 정보 서비스의 숨바꼭질은 오늘도 계속됩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