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범죄와의 전쟁’ 두테르테 취임…척결 작업 속도
입력 2016.06.30 (07:06) 수정 2016.06.30 (08:4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필리핀의 트럼프로 불렸던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 당선인이 오늘 취임식을 하고 업무를 시작합니다.

마약사범 등 강력범죄 척결을 내세우며 당선된 만큼 본격적인 범죄와의 전쟁이 벌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방콕 연결합니다.

구본국 특파원, 그동안 각종 범죄와 부정부패로 고통받았던 필리핀 국민들의 기대가 높겠군요?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오늘 취임식과 함께 두테르테 대통령은 6년 동안 필리핀을 이끌게 되는데요.

선거기간에 내세웠던 강력범죄 척결작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한 달 반 전 당선과 함께 고질적인 마약사범과의 전쟁은 이미 시작됐는데요.

벌써 59명의 마약범이 경찰에게 사살됐습니다.

마약범을 사살해도 좋다며 두테르테가 대대적인 단속을 주문했기 때문입니다.

사살되는 마약 용의자가 속출하면서 겁먹은 마약범들은 대거 자수를 택하고 있습니다.

마닐라에서는 마약범 300여 명이 자수했고 필리핀 중부와 남부 지역에서도 200여 명이 경찰을 찾았습니다.

또 한 마을에서는 마약중독자 500명이 모여 마약 중단을 서약하기도 했습니다.

두테르테는 살인, 마약 밀매 등 강력범에 대한 사형제 부활도 추진하고 있는데요.

이와 함께 밤 10시 이후 미성년자 통행금지와, 새벽 시간 주류 판매 금지 등도 시행해 치안을 확보할 방침입니다.

범죄와 부정부패에 고통받았던 상당수 국민은 두테르테의 정책을 지지하고 있는데요.

지난 2013년부터 올해까지 36명의 한국인이 피살되면서 불안해하던 필리핀 교민사회도 치안상황 개선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두테르테식 범죄 소탕이 총기 남용과 인권을 침해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내놓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방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범죄와의 전쟁’ 두테르테 취임…척결 작업 속도
    • 입력 2016-06-30 07:12:33
    • 수정2016-06-30 08:47:27
    뉴스광장
<앵커 멘트>

필리핀의 트럼프로 불렸던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 당선인이 오늘 취임식을 하고 업무를 시작합니다.

마약사범 등 강력범죄 척결을 내세우며 당선된 만큼 본격적인 범죄와의 전쟁이 벌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방콕 연결합니다.

구본국 특파원, 그동안 각종 범죄와 부정부패로 고통받았던 필리핀 국민들의 기대가 높겠군요?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오늘 취임식과 함께 두테르테 대통령은 6년 동안 필리핀을 이끌게 되는데요.

선거기간에 내세웠던 강력범죄 척결작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한 달 반 전 당선과 함께 고질적인 마약사범과의 전쟁은 이미 시작됐는데요.

벌써 59명의 마약범이 경찰에게 사살됐습니다.

마약범을 사살해도 좋다며 두테르테가 대대적인 단속을 주문했기 때문입니다.

사살되는 마약 용의자가 속출하면서 겁먹은 마약범들은 대거 자수를 택하고 있습니다.

마닐라에서는 마약범 300여 명이 자수했고 필리핀 중부와 남부 지역에서도 200여 명이 경찰을 찾았습니다.

또 한 마을에서는 마약중독자 500명이 모여 마약 중단을 서약하기도 했습니다.

두테르테는 살인, 마약 밀매 등 강력범에 대한 사형제 부활도 추진하고 있는데요.

이와 함께 밤 10시 이후 미성년자 통행금지와, 새벽 시간 주류 판매 금지 등도 시행해 치안을 확보할 방침입니다.

범죄와 부정부패에 고통받았던 상당수 국민은 두테르테의 정책을 지지하고 있는데요.

지난 2013년부터 올해까지 36명의 한국인이 피살되면서 불안해하던 필리핀 교민사회도 치안상황 개선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두테르테식 범죄 소탕이 총기 남용과 인권을 침해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내놓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방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