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광석 명곡, 클래식으로 재탄생한다
입력 2016.06.30 (07:48) 연합뉴스
올해 20주기를 맞은 고(故) 김광석의 음악이 클래식으로 재탄생한다.

학전은 지휘자 진윤일이 이끄는 챔버오케스트라 '아카데미 열정과 나눔'(APS)이 7월 9일 오후 3시와 7시 학전블루 소극장에서 '김광석과 슈베르티아데'란 타이틀로 연주회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슈베르티아데'는 슈베르트가 그의 음악을 좋아하는 친구들과 함께 연 작은 음악회 이름으로, 김광석 20주기를 맞아 고인을 추억하는 사람들과 함께 그의 음악을 클래식으로 새롭게 감상하는 시간을 갖고자 기획됐다.

이번 음악회에서는 '서른 즈음에',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사랑했지만', '먼지가 되어' 등 김광석의 명곡 7곡과 '세레나데', '아베마리아' 등 슈베르트의 대표곡 4곡을 선보인다.

특히 김광석의 '이등병의 편지'와 슈베르트의 '보리수'를 조합해 클래식으로 편곡한 곡을 공개할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또 김광석추모사업회(회장 김민기)의 후원으로 김광석이 1천회 공연을 한 학전블루 소극장에서 음악회가 열린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지휘자 진윤일은 "김광석의 음악을 접하고 연구하며 언젠가 그의 예술세계를 클래식으로 새롭게 표현하고 싶었다"며 "'가곡의 왕' 슈베르트의 작품 세계와 김광석 음악의 아름다움을 전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 김광석 명곡, 클래식으로 재탄생한다
    • 입력 2016-06-30 07:48:46
    연합뉴스
올해 20주기를 맞은 고(故) 김광석의 음악이 클래식으로 재탄생한다.

학전은 지휘자 진윤일이 이끄는 챔버오케스트라 '아카데미 열정과 나눔'(APS)이 7월 9일 오후 3시와 7시 학전블루 소극장에서 '김광석과 슈베르티아데'란 타이틀로 연주회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슈베르티아데'는 슈베르트가 그의 음악을 좋아하는 친구들과 함께 연 작은 음악회 이름으로, 김광석 20주기를 맞아 고인을 추억하는 사람들과 함께 그의 음악을 클래식으로 새롭게 감상하는 시간을 갖고자 기획됐다.

이번 음악회에서는 '서른 즈음에',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사랑했지만', '먼지가 되어' 등 김광석의 명곡 7곡과 '세레나데', '아베마리아' 등 슈베르트의 대표곡 4곡을 선보인다.

특히 김광석의 '이등병의 편지'와 슈베르트의 '보리수'를 조합해 클래식으로 편곡한 곡을 공개할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또 김광석추모사업회(회장 김민기)의 후원으로 김광석이 1천회 공연을 한 학전블루 소극장에서 음악회가 열린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지휘자 진윤일은 "김광석의 음악을 접하고 연구하며 언젠가 그의 예술세계를 클래식으로 새롭게 표현하고 싶었다"며 "'가곡의 왕' 슈베르트의 작품 세계와 김광석 음악의 아름다움을 전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