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작업복 세탁·간식 장애인 손에 맡겨요!
입력 2016.06.30 (07:33) 수정 2016.06.30 (08: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기업이 자회사를 설립해 장애인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 사업장이 새로운 복지모델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용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빨랫감을 세탁기에 돌리고, 이름표를 보며 윗옷과 바지를 찾아 맞추느라 다들 일손이 바쁩니다.

하루에 작업복 3천여 벌과 수건 만2천여 장을 세탁하는 이곳 사업장 30여 명 가운데 81%가 장애인 근로자입니다.

<인터뷰> 김미영(장애인표준사업장 직원) : "여기는 저희 평생직장입니다. 비록 세탁업무를 하고 있지만 저희 가족 옷이라 생각하고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한국타이어는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으로 대형 빵집도 설립했습니다.

장애인 12명과 비장애인 3명이 직원들의 간식용 빵을 만듭니다.

<인터뷰> 육영관(한국타이어 베이커리 센터장) : "무엇보다 사랑을 담고, 구워서 바로 드실 수 있게 해서 방부제는 굳이 넣을 필요가 없습니다."

간식 제공과 빨랫감 부담도 덜면서 이 회사 근로자 6천여 명의 만족도가 크게 향상됐습니다.

<인터뷰> 황수선(한국타이어 작업반장) : "한 달에 한 번씩 (작업복) 빠는 사람도 있고 그랬었는데 이삼일에 한 번씩 그분들이 빨아주기 때문에 고맙게 입고 있습니다."

2008년 시행된 자회사형 장애인표준 사업장은 장애인을 정규직으로 고용하기 때문에 특히 중증 장애인에게는 꿈의 직장입니다.

고용노동부는 대기업들의 투자를 유도해 올해 말까지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을 46곳에서 10곳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용순입니다.
  • 작업복 세탁·간식 장애인 손에 맡겨요!
    • 입력 2016-06-30 08:17:16
    • 수정2016-06-30 08:54:42
    뉴스광장
<앵커 멘트>

대기업이 자회사를 설립해 장애인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 사업장이 새로운 복지모델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용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빨랫감을 세탁기에 돌리고, 이름표를 보며 윗옷과 바지를 찾아 맞추느라 다들 일손이 바쁩니다.

하루에 작업복 3천여 벌과 수건 만2천여 장을 세탁하는 이곳 사업장 30여 명 가운데 81%가 장애인 근로자입니다.

<인터뷰> 김미영(장애인표준사업장 직원) : "여기는 저희 평생직장입니다. 비록 세탁업무를 하고 있지만 저희 가족 옷이라 생각하고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한국타이어는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으로 대형 빵집도 설립했습니다.

장애인 12명과 비장애인 3명이 직원들의 간식용 빵을 만듭니다.

<인터뷰> 육영관(한국타이어 베이커리 센터장) : "무엇보다 사랑을 담고, 구워서 바로 드실 수 있게 해서 방부제는 굳이 넣을 필요가 없습니다."

간식 제공과 빨랫감 부담도 덜면서 이 회사 근로자 6천여 명의 만족도가 크게 향상됐습니다.

<인터뷰> 황수선(한국타이어 작업반장) : "한 달에 한 번씩 (작업복) 빠는 사람도 있고 그랬었는데 이삼일에 한 번씩 그분들이 빨아주기 때문에 고맙게 입고 있습니다."

2008년 시행된 자회사형 장애인표준 사업장은 장애인을 정규직으로 고용하기 때문에 특히 중증 장애인에게는 꿈의 직장입니다.

고용노동부는 대기업들의 투자를 유도해 올해 말까지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을 46곳에서 10곳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용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