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일호 “구조조정 지역에 산업조정 촉진지역 도입 검토”
입력 2016.06.30 (08:44) 수정 2016.06.30 (19:49) 경제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구조조정과 관련 "산업구조조정 촉진지역 제도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오늘(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구조조정 상시화에 대비해 해당 지역에 각 부처의 지원수단을 패키지화해 체계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어 "공급과잉 업종에 대해서는 외부의 객관적인 평가를 통해 업계 자율의 사업재편 방안을 만들고 구조조정과 관련한 세제 금융 등 지원방안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며 "조선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고 중견·중소 조선사와 물량팀을 포함한 협력업체, 기자재업체 등을 우선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을 통해 원청업체는 업황 회복에 대비한 숙련인력 고용유지를, 협력업체는 실직자 재취업 및 생계안정 지원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 유일호 “구조조정 지역에 산업조정 촉진지역 도입 검토”
    • 입력 2016-06-30 08:44:13
    • 수정2016-06-30 19:49:06
    경제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구조조정과 관련 "산업구조조정 촉진지역 제도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오늘(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구조조정 상시화에 대비해 해당 지역에 각 부처의 지원수단을 패키지화해 체계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어 "공급과잉 업종에 대해서는 외부의 객관적인 평가를 통해 업계 자율의 사업재편 방안을 만들고 구조조정과 관련한 세제 금융 등 지원방안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며 "조선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고 중견·중소 조선사와 물량팀을 포함한 협력업체, 기자재업체 등을 우선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을 통해 원청업체는 업황 회복에 대비한 숙련인력 고용유지를, 협력업체는 실직자 재취업 및 생계안정 지원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