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명재, 친인척 보좌진 채용 “국회 차원 조치할 것”
입력 2016.06.30 (09:10) 정치
새누리당 박명재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사무총장은 30일(오늘) 친인척 보좌진 채용 논란과 관련 "법적 제도적 장치 마련을 위한 국회 차원의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오늘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3당이 공히 관련이 돼 있어 우리 당 조치와 별도로 3당이 같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소속) 의원들에게 8촌 이내 친척 보좌진 채용 금지와 보좌진 급여 유용 금지를 당부하는 지침을 전했다"며 "일부 의원들의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비슷한 유형의) 유사 사례가 드러나고 있어 참으로 안타깝고 유감스럽다. 국민들께 깊이 사죄한다"고 밝혔다.

또 "2주 후 각 의원실로부터 시정조치 결과와 전수조사 결과를 받고 확인할 것"이라며 "이후 부적절한 사례가 발생하면 새롭게 구성될 윤리위를 통해 엄격하고 단호한 징계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당대회 준비와 관련 "올해 정기 시도당대회 기간이 의결되면서 17개 시도당에 다음달 12일까지 시도당 위원장 선출을 완료하라는 지침을 내렸다"며 "시도당 위원 선출과 조직 정비를 조속히 완료해 전당대회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박명재, 친인척 보좌진 채용 “국회 차원 조치할 것”
    • 입력 2016-06-30 09:10:57
    정치
새누리당 박명재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사무총장은 30일(오늘) 친인척 보좌진 채용 논란과 관련 "법적 제도적 장치 마련을 위한 국회 차원의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오늘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3당이 공히 관련이 돼 있어 우리 당 조치와 별도로 3당이 같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소속) 의원들에게 8촌 이내 친척 보좌진 채용 금지와 보좌진 급여 유용 금지를 당부하는 지침을 전했다"며 "일부 의원들의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비슷한 유형의) 유사 사례가 드러나고 있어 참으로 안타깝고 유감스럽다. 국민들께 깊이 사죄한다"고 밝혔다.

또 "2주 후 각 의원실로부터 시정조치 결과와 전수조사 결과를 받고 확인할 것"이라며 "이후 부적절한 사례가 발생하면 새롭게 구성될 윤리위를 통해 엄격하고 단호한 징계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당대회 준비와 관련 "올해 정기 시도당대회 기간이 의결되면서 17개 시도당에 다음달 12일까지 시도당 위원장 선출을 완료하라는 지침을 내렸다"며 "시도당 위원 선출과 조직 정비를 조속히 완료해 전당대회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