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차 대전 강제노동자·유족 “미쓰비시 소송 계속”
입력 2016.06.30 (10:36) 수정 2016.06.30 (10:38) 국제
2차대전 때 일본에 강제연행됐던 중국인 노동자와 그 유족 등 100여 명이 일본기업 미쓰비시 머티리얼과 피해자 단체 사이의 화해를 수용하지 않고 법정 싸움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재작년 소송을 제기한 중국인 피해자 단체 관계자들은 29일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유족 43명 등 48명이 소송에 새롭게 참여함으로써 원고의 수가 117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달 1일, 일본 미쓰비시그룹 산하 비철금속 제조사인 미쓰비시 머티리얼은 2차대전 당시 강제연행 돼 노동한 중국인들에게 사죄를 표명하고, 1인당 10만 위안(약 1천732만 원)을 지급하기로 하는 화해안에 5개 피해자 단체와 합의했다.

당시 중국인강제연행자연의회와 중국노공피해자연석회 등이 미쓰비시와의 화해에 동의했지만 2014년 2월 베이징 법원에 제소한 피해자와 유족들로 구성된 다른 1개 단체는 아직도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미쓰비시와 일본코크스공업에 대해 피해자 1명 당 100만 위안(약 1억7천만 원)의 배상과 사죄를 요구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 대리인인 강젠 변호사는 "원고 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화해안에 합의한 피해자 단체에 소속된 피해자 일부는 미쓰비시로부터 배상금을 이미 수령했다고 교도는 전했다.
  • 2차 대전 강제노동자·유족 “미쓰비시 소송 계속”
    • 입력 2016-06-30 10:36:03
    • 수정2016-06-30 10:38:09
    국제
2차대전 때 일본에 강제연행됐던 중국인 노동자와 그 유족 등 100여 명이 일본기업 미쓰비시 머티리얼과 피해자 단체 사이의 화해를 수용하지 않고 법정 싸움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재작년 소송을 제기한 중국인 피해자 단체 관계자들은 29일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유족 43명 등 48명이 소송에 새롭게 참여함으로써 원고의 수가 117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달 1일, 일본 미쓰비시그룹 산하 비철금속 제조사인 미쓰비시 머티리얼은 2차대전 당시 강제연행 돼 노동한 중국인들에게 사죄를 표명하고, 1인당 10만 위안(약 1천732만 원)을 지급하기로 하는 화해안에 5개 피해자 단체와 합의했다.

당시 중국인강제연행자연의회와 중국노공피해자연석회 등이 미쓰비시와의 화해에 동의했지만 2014년 2월 베이징 법원에 제소한 피해자와 유족들로 구성된 다른 1개 단체는 아직도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미쓰비시와 일본코크스공업에 대해 피해자 1명 당 100만 위안(약 1억7천만 원)의 배상과 사죄를 요구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 대리인인 강젠 변호사는 "원고 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화해안에 합의한 피해자 단체에 소속된 피해자 일부는 미쓰비시로부터 배상금을 이미 수령했다고 교도는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