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해수욕장 불법 숙박업소·음식점 무더기 적발
입력 2016.06.30 (10:42) 사회
인천시 특별사법경찰은 중구 해수욕장 주변 무신고 숙박업소와 음식점 업주 86명을 공중위생관리법·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 업주는 최근 수년간 을왕리·왕산·선녀바위 등 중구 해수욕장 주변에서 숙박업소와 음식점을 불법 영업한 혐의를 받고 있다.

멋대로 펜션·민박·모텔 간판을 달고 숙박 영업을 한 업주가 42명, 신고하지 않고 음식을 판매한 식당 주인이 44명이다.

숙박업소는 주로 인천공항 주변 대형공사장 일용근로자를 상대로 불법영업을 하고. 음식점은 해수욕장 방문객을 상대로 영업하며 연간 수억원의 매출을 올려 온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시와 중구청은 휴가철을 맞아 다른 해수욕장에서도 비슷한 불법영업이 기승을 부릴 수 있다고 보고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 인천 해수욕장 불법 숙박업소·음식점 무더기 적발
    • 입력 2016-06-30 10:42:56
    사회
인천시 특별사법경찰은 중구 해수욕장 주변 무신고 숙박업소와 음식점 업주 86명을 공중위생관리법·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 업주는 최근 수년간 을왕리·왕산·선녀바위 등 중구 해수욕장 주변에서 숙박업소와 음식점을 불법 영업한 혐의를 받고 있다.

멋대로 펜션·민박·모텔 간판을 달고 숙박 영업을 한 업주가 42명, 신고하지 않고 음식을 판매한 식당 주인이 44명이다.

숙박업소는 주로 인천공항 주변 대형공사장 일용근로자를 상대로 불법영업을 하고. 음식점은 해수욕장 방문객을 상대로 영업하며 연간 수억원의 매출을 올려 온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시와 중구청은 휴가철을 맞아 다른 해수욕장에서도 비슷한 불법영업이 기승을 부릴 수 있다고 보고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