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대표 동반 사퇴 공백’ 수습 논의
입력 2016.06.30 (11:12) 정치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으로 안철수, 천정배 공동대표가 사퇴한 가운데, 국민의당이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을 중심으로 당내 수습 방안을 논의했다.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30일(오늘)비공개 의원총회 후 브리핑에서 "민주적이고 신속한 의사결정을 위해서 의원총회를 정례화하기로 했다" 며 "매주 화요일 오전에 정례 의총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 원내대변인은 아직 15인 이내로 구성하도록 돼 있는 비대위원 인선에 관해서는 구체적인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비대위를 어떤 분들로 할 것인지, 당외 혹은 당내 인사로 할 것인지, 어떤분을 비대위원으로 할 것인가 하는 부분 등은 좀 더 의견 수렴을 통해 결정할 것"이라며 "개별 의원의 의견을 듣고 충분히 의견을 수렴해 결정하겠다" 고 밝혔다. 전당대회 시기와 관련해 "아직 논의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일각에서 제기되는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고문의 영입과 관련해 이 원내대변인은 "손 전 고문이 비대위원으로 오실 수 있느냐?"고 반문하며 의문을 표시했다.

국민의당은 또 두 전 대표의 동반사퇴에 따른 충격을 덜고, 국민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 다음 달부터 전국 순회 투어를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안철수, 천정배 전 대표도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또 새누리당 박인숙 의원, 더민주 서영교 의원 등이 친인척 채용비리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것과 관련해 당 차원의 조사를 벌였지만 현재로선 적발된 사례가 없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지방까지는 살펴보지 않았는데,박지원 원내대표가 나서 지방에서 오해를 받을 만한 사례가 있으면 확실히 정리하라고 당부했다" 고 전했다.
  • 국민의당, ‘대표 동반 사퇴 공백’ 수습 논의
    • 입력 2016-06-30 11:12:43
    정치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으로 안철수, 천정배 공동대표가 사퇴한 가운데, 국민의당이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을 중심으로 당내 수습 방안을 논의했다.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30일(오늘)비공개 의원총회 후 브리핑에서 "민주적이고 신속한 의사결정을 위해서 의원총회를 정례화하기로 했다" 며 "매주 화요일 오전에 정례 의총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 원내대변인은 아직 15인 이내로 구성하도록 돼 있는 비대위원 인선에 관해서는 구체적인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비대위를 어떤 분들로 할 것인지, 당외 혹은 당내 인사로 할 것인지, 어떤분을 비대위원으로 할 것인가 하는 부분 등은 좀 더 의견 수렴을 통해 결정할 것"이라며 "개별 의원의 의견을 듣고 충분히 의견을 수렴해 결정하겠다" 고 밝혔다. 전당대회 시기와 관련해 "아직 논의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일각에서 제기되는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고문의 영입과 관련해 이 원내대변인은 "손 전 고문이 비대위원으로 오실 수 있느냐?"고 반문하며 의문을 표시했다.

국민의당은 또 두 전 대표의 동반사퇴에 따른 충격을 덜고, 국민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 다음 달부터 전국 순회 투어를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안철수, 천정배 전 대표도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또 새누리당 박인숙 의원, 더민주 서영교 의원 등이 친인척 채용비리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것과 관련해 당 차원의 조사를 벌였지만 현재로선 적발된 사례가 없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지방까지는 살펴보지 않았는데,박지원 원내대표가 나서 지방에서 오해를 받을 만한 사례가 있으면 확실히 정리하라고 당부했다" 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