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우환 화백 “내 작품 맞다”…경찰 ‘반박’
입력 2016.06.30 (12:17) 수정 2016.06.30 (13:3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찰이 위작이라고 판단한 작품 13점을 직접 검증한 이우환 화백이 모두 자신의 작품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이 즉각 반박하면서 이우환 작품 위작 논란은 생존 화가와 경찰이 대결하는 국면이 됐습니다.

이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틀 만에 다시 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낸 이우환 화백.

확대경까지 동원해 3시간여 동안 검증에 나선 이 화백은 위작 판정을 받은 13점 모두 진품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이우환(화백) : "전부 진품입니다. 호흡이나 리듬이나 채색을 쓰는 방법이나 다 내것이었습니다."

물감과 붓 사용 흔적 등이 다르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민간기관의 감정 결과도 부정했습니다.

<녹취> 이우환(화백) : "그 사람들은 그 사람들이라 아무 언급할 것도 없고, 물감이 조금씩 다른 것 쓸때도 있고 붓이 다른 것 쓸때도 있고 그래서 색채가 다를때도 있고 성분이 다를 수도 있는 겁니다."

경찰은 곧바로 반박했습니다.

국과수와 한국미술감평원, 국제미술과학연구소 등이 위작이라는 일치된 결론을 내린 점이 중요한 판단 근거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성운(지능범죄수사대 2계장) : "민간감정기관들과 국과수 역시 압수 그림이 진품과 다르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경찰은 압수 그림 13점을 모두 위작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이에 앞서 이우환 화백의 그림을 위작한 혐의로 기소된 현 모 씨는 자신이 이 화백의 작품 50여 점을 위조했다고 인정했습니다.

문제의 작품들은 모두 시중에 유통됐습니다.

경찰이 유통 경로 등에 대해 계속 수사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이 화백과 경찰의 위작 논쟁은 더욱 가열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이우환 화백 “내 작품 맞다”…경찰 ‘반박’
    • 입력 2016-06-30 12:21:00
    • 수정2016-06-30 13:33:53
    뉴스 12
<앵커 멘트>

경찰이 위작이라고 판단한 작품 13점을 직접 검증한 이우환 화백이 모두 자신의 작품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이 즉각 반박하면서 이우환 작품 위작 논란은 생존 화가와 경찰이 대결하는 국면이 됐습니다.

이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틀 만에 다시 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낸 이우환 화백.

확대경까지 동원해 3시간여 동안 검증에 나선 이 화백은 위작 판정을 받은 13점 모두 진품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이우환(화백) : "전부 진품입니다. 호흡이나 리듬이나 채색을 쓰는 방법이나 다 내것이었습니다."

물감과 붓 사용 흔적 등이 다르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민간기관의 감정 결과도 부정했습니다.

<녹취> 이우환(화백) : "그 사람들은 그 사람들이라 아무 언급할 것도 없고, 물감이 조금씩 다른 것 쓸때도 있고 붓이 다른 것 쓸때도 있고 그래서 색채가 다를때도 있고 성분이 다를 수도 있는 겁니다."

경찰은 곧바로 반박했습니다.

국과수와 한국미술감평원, 국제미술과학연구소 등이 위작이라는 일치된 결론을 내린 점이 중요한 판단 근거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성운(지능범죄수사대 2계장) : "민간감정기관들과 국과수 역시 압수 그림이 진품과 다르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경찰은 압수 그림 13점을 모두 위작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이에 앞서 이우환 화백의 그림을 위작한 혐의로 기소된 현 모 씨는 자신이 이 화백의 작품 50여 점을 위조했다고 인정했습니다.

문제의 작품들은 모두 시중에 유통됐습니다.

경찰이 유통 경로 등에 대해 계속 수사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이 화백과 경찰의 위작 논쟁은 더욱 가열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