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력조직원이 운영’ 1조 원대 스포츠 도박 적발
입력 2016.06.30 (12:19) 수정 2016.06.30 (13:4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조 원대 규모의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를 운영한 폭력조직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이들은 범죄 수익금으로 10억 원 상당의 재산을 사들였는데, 경찰 수사를 피하기 위해 본인들 명의의 재산은 단 한 푼도 만들지 않았습니다.

조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찰이 한 가정집에 들이닥칩니다.

거실 한쪽엔 노트북과 현금, 대포통장과 대포폰 등이 쌓여있습니다.

다른 곳에서는 노트북과 컴퓨터가 무더기로 발견됩니다.

<녹취> "노트북 2대, 본체 4대..."

모두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에 사용된 장비들입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로 폭력조직 행동대원 45살 A 씨 등 34명을 구속했습니다.

또 대포 통장을 판매한 혐의 등으로 35살 B 씨 등 1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2011년 6월부터 최근까지 8개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만들어 5백억 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가입된 회원만 7만여 명, 입금된 도박 판돈 규모는 1조 원대에 달합니다.

이들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 사이트 서버와 콜센터를 해외에 두고 대포 통장은 2~3개월 주기로 바꿔왔습니다.

범죄 수익금 대부분은 유흥비나 마약 구입에 쓰면서 고급 외제차량과 오피스텔도 사들였지만 본인들 명의의 재산은 한 푼도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현금 2억 원을 압수하고, 타인 명의의 아파트와 자동차 5대 등 10억 원 상당의 재산을 찾아내 기소 전 몰수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폭력조직원이 운영’ 1조 원대 스포츠 도박 적발
    • 입력 2016-06-30 12:22:29
    • 수정2016-06-30 13:49:13
    뉴스 12
<앵커 멘트>

1조 원대 규모의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를 운영한 폭력조직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이들은 범죄 수익금으로 10억 원 상당의 재산을 사들였는데, 경찰 수사를 피하기 위해 본인들 명의의 재산은 단 한 푼도 만들지 않았습니다.

조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찰이 한 가정집에 들이닥칩니다.

거실 한쪽엔 노트북과 현금, 대포통장과 대포폰 등이 쌓여있습니다.

다른 곳에서는 노트북과 컴퓨터가 무더기로 발견됩니다.

<녹취> "노트북 2대, 본체 4대..."

모두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에 사용된 장비들입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로 폭력조직 행동대원 45살 A 씨 등 34명을 구속했습니다.

또 대포 통장을 판매한 혐의 등으로 35살 B 씨 등 1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2011년 6월부터 최근까지 8개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만들어 5백억 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가입된 회원만 7만여 명, 입금된 도박 판돈 규모는 1조 원대에 달합니다.

이들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 사이트 서버와 콜센터를 해외에 두고 대포 통장은 2~3개월 주기로 바꿔왔습니다.

범죄 수익금 대부분은 유흥비나 마약 구입에 쓰면서 고급 외제차량과 오피스텔도 사들였지만 본인들 명의의 재산은 한 푼도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현금 2억 원을 압수하고, 타인 명의의 아파트와 자동차 5대 등 10억 원 상당의 재산을 찾아내 기소 전 몰수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