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교급식 사진 홈페이지에 공개 안하면 불이익
입력 2016.06.30 (14:23) 수정 2016.06.30 (14:34) 문화
대전 한 초등학교의 부실 급식 사진이 논란이 된 가운데 교육부가 올해부터 급식 사진을 홈페이지에 공개하지 않는 학교에 불이익을 주기로 했다.

교육부는 학교급식 식단과 사진의 홈페이지 공개 여부를 올해부터 초·중·고교 급식 운영 평가에 반영하기로 했다며 올해 3월 학교 급식 위생관리 지침서를 개정해 각 학교에 안내했다고 밝혔다.

각 학교가 홈페이지에 '급식 코너'를 만들어 그날그날의 식단과 배식된 식판 사진을 올리도록 하고, 올리지 않은 학교는 하반기 있을 급식운영 평가에서 감점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급식 만족도 제고를 위해 현재 지역교육지원청 단위로 운영하는 학교 급식 점검단을 대사으로 통합점검단을 발족하고, 모니터링 설문 도구와 매뉴얼 등도 개발하기로 했다.

또 급식 만족도 조사와 별개로 급식 운영 전반에 대한 실태조사도 나설 계획이다.

현재 전국 초·중·고·특수학교 전체 만 천 698개 학교에서 100% 급식을 하고 있으며 일부 도시락을 싸오는 학생을 제외하고는 99.9%의 학생이 급식에 참여하고 있다.
  • 학교급식 사진 홈페이지에 공개 안하면 불이익
    • 입력 2016-06-30 14:23:20
    • 수정2016-06-30 14:34:54
    문화
대전 한 초등학교의 부실 급식 사진이 논란이 된 가운데 교육부가 올해부터 급식 사진을 홈페이지에 공개하지 않는 학교에 불이익을 주기로 했다.

교육부는 학교급식 식단과 사진의 홈페이지 공개 여부를 올해부터 초·중·고교 급식 운영 평가에 반영하기로 했다며 올해 3월 학교 급식 위생관리 지침서를 개정해 각 학교에 안내했다고 밝혔다.

각 학교가 홈페이지에 '급식 코너'를 만들어 그날그날의 식단과 배식된 식판 사진을 올리도록 하고, 올리지 않은 학교는 하반기 있을 급식운영 평가에서 감점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급식 만족도 제고를 위해 현재 지역교육지원청 단위로 운영하는 학교 급식 점검단을 대사으로 통합점검단을 발족하고, 모니터링 설문 도구와 매뉴얼 등도 개발하기로 했다.

또 급식 만족도 조사와 별개로 급식 운영 전반에 대한 실태조사도 나설 계획이다.

현재 전국 초·중·고·특수학교 전체 만 천 698개 학교에서 100% 급식을 하고 있으며 일부 도시락을 싸오는 학생을 제외하고는 99.9%의 학생이 급식에 참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